검색 입력폼
GS칼텍스, 여수에 15MW 연료전지 발전소 짓는다
GS-동서발전, 2023년 완공 목표…1000억 투자
CCU 기술 실증·상용화도 추진, 화학제품 생산
정세영 기자    작성 : 2021년 06월 17일(목) 22:04    게시 : 2021년 06월 18일(금) 10:22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전기신문 정세영 기자] GS칼텍스가 액화수소 생산 및 유통사업에 이어 수소 연료전지 발전 사업에도 나선다. 이로써 수소의 생산-운송-활용에 이르는 수소 밸류체인 구축에 한걸음 다가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7일 GS칼텍스(대표 허세홍)는 여수시청에서 한국동서발전, 여수시와 ‘수소경제활성화 및 탄소중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 권오봉 여수시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GS칼텍스는 한국동서발전과 함께 1000억원을 투자해 여수시 소재의 한국동서발전 호남화력발전소 내 유휴부지에 오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15MW 규모의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를 짓는다. 이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기는 약 5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는 GS칼텍스 여수공장에서 생산되는 부생수소를 공급받아 산소와의 화학반응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부산물로는 순수한 물만 생산된다.

이 발전소는 LNG를 원료로 하는 다른 수소 연료전지 발전소와 달리 부생수소를 사용해 이산화탄소가 배출되지 않아 친환경적이며, GS칼텍스 여수공장에서 파이프라인으로 부생수소를 공급받아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또 양 사는 탄소 포집·활용(CCU; Carbon Capture & Utilization) 기술 실증 및 상용화 사업도 추진한다. CCU 기술 상용화를 통해 GS칼텍스 여수공장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하여 화학제품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이번 투자협약으로 수소사업 밸류체인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에도 수소 관련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다양한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GS칼텍스는 지난 5월 한국가스공사와 ‘액화수소 생산 및 공급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액화수소 플랜트·충전소와 수소 추출설비를 구축하고, CCU 기술 실증 및 상용화 등 액화수소사업 밸류체인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GS칼텍스는 지난해 5월 현대차동차와 함께 서울시 강동구에 수소충전소를 운영 중이다.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현대자동차와 함께 제주도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며, 코하이젠과 함께 전라남도 여수시 및 경기도 광주시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정세영 기자 cschung@electimes.com        정세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에너지신산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8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