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전기안전공사, 에너지 정책에 ‘안전’ 가치 더한다
신재생안전처 신설-조직 슬림화 등 방점찍은 조직개편 단행
안전 관리 및 정책·기준 역량 확대 목표…전문성 확보한다
재생에너지 시장 확대 발맞춰 안전 통한 질적 성장 유도
윤대원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09일(금) 17:52    게시 : 2021년 04월 09일(금) 18:02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정부의 에너지전환과 탄소제로 정책에 ‘안전’의 가치가 더해진다.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박지현)는 기존 8처 3실 2원 2단 27부의 조직을 7처 5실 2원 31부 조직으로 슬림화하는 조직개편을 최근 단행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조직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는 반면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지원하는 전기안전 전문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특히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신재생에너지 설비에 대한 안전관리를 한층 강화하는 것이다.

전기안전공사는 기존 2급 조직이었던 신재생에너지부를 1급 조직인 신재생안전처로 재편했다. 산하에 신재생에너지부와 기준운영부를 뒀고, 산하기관인 전기안전연구원 안전연구부에는 신재생연구센터를 설치했다.

이를 통해 최근 정부가 정책적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설비 확대에 발맞춰 안전관리 및 검사 기준을 정립하는 한편 안전관리업무를 일원화함으로써 효율성과 전문성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라는 게 전기안전공사 측의 설명이다.

최근 태양광·풍력발전과 같은 재생에너지 설비를 비롯해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에너지 관련 설비의 빠른 보급과 함께 시장의 급격한 확대도 중요하지만 ‘안전’ 측면에서의 접근을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는 업계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추세다.

제대로 된 안전 및 관리 기준 등을 통해 시장의 양적 확대뿐 아니라 질적인 성장에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것.

이 같은 업계의 요구와 관련 전기안전공사의 이번 조직개편은 정부 에너지전환 및 탄소제로 정책에 날개를 다는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전기안전공사는 또 전기안전정책의 전문성을 끌어올리기 위해 법령정책실 등을 신설했다. 이를 통해 지난 1일부터 시행된 전기안전관리법 제·개정, 규제개선 등 정부와 연계된 업무의 역량을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기존 검사점검처와 기술지원처를 통합해 사업운영처를 신설했다. 본사와 사업소 간 이형적 조직구조를 해소, 사업 지원과 소통체계를 정상화하는 한편 사업지원 역량강화로 운영효율성을 높인다는 복안에서다.

전기안전공사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최근 전기안전관리법의 시행과 관련해 전기안전 관리 효율 증대와 정책 및 안전 기준에 대한 역량을 한층 강화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며 “특히 기존 2급 조직인 신재생에너지부를 1급 조직인 신재생안전처로 격상했다. 이를 통해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안전’이라는 가치를 더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안전·소방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