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중국 공장서 탄생한 테슬라 ‘모델3’, 유럽 10여개국에 수출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탑재해 안전성↑ 가격은↓
테슬라 “중국 내 사업 확장할 것”
강수진 기자    작성 : 2020년 10월 20일(화) 18:30    게시 : 2020년 10월 21일(수) 11:09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된 테슬라 모델3. (제공:연합뉴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한 보급형 세단 ‘모델3’을 유럽 시장에 선보인다.

로이터통신은 테슬라가 성명을 내고 중국 공장에서 생산한 모델3을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위스 등 유럽 10여 개국에 이달 중 수출할 예정임을 밝혔다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기차 전문 매체 테슬라라티에 따르면 중국산 모델3은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탑재해 전기차 가격을 낮춘 것이 특징이다.

특히 LFP 배터리는 현재 배터리 업계의 주력 제품인 니켈코발트망간(NCM) 배터리와 비교하면 안전성이 높고 저렴하다. 하지만, 에너지 용량이 작아 같은 부피면 주행 거리가 짧다는 단점이 있다.

이번 생산을 맡은 상하이 공장은 테슬라의 첫 해외 공장으로, 올해 15만대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테슬라 상하이 공장 측은 “중국에서 전기차를 만들어 수출하는 것은 글로벌 (수출) 판짜기에서 중요한 진전”이라며 “중국 상하이 공장이 전 세계 고객들을 위한 생산 공장으로서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통신은 “미국과 중국 간 (경제 전쟁으로) 긴장이 커지고 있지만, 테슬라가 중국 시장에서 사업 확장에 나서고 있다”고 평가했다.

테슬라 관계자는 “전기차 산업에 대한 중국 정부의 지원, 중국 현지의 혁신 기업, 신기술을 수용하는 고객들이 중국을 최고의 스마트 전기차 시장으로 만들고 있다”며 중국 내 생산량과 판매망을 확대하겠다고 언급했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11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