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2차 실증 발표 앞두고 업계 ‘촉각’
풍력, 이번에도 탈락 유력
정재원 기자    작성 : 2021년 06월 21일(월) 13:57    게시 : 2021년 06월 22일(화) 08:08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6월 말 발표될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2차 실증사업 결과를 앞두고 업계 관계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번에도 풍력은 탈락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는 20MW 초과 태양광 및 풍력 발전사업자 등이 발전량을 하루 전에 미리 예측·제출하고 당일 일정 오차율 이내면 정산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예측오차율이 6% 이하는 정산단가로 4원/kWh, 6~8% 이하는 3원/kWh을 정산금으로 받을 수 있다. 평균 예측 오차율이 10%를 넘으면 예측제도의 참여자원이 될 수 없다.

간헐성이 높은 재생에너지 비중 확대로 안정적 계통 운영의 중요성이 커지는 가운데,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는 이를 해결할 가상발전소(VPP) 활성화를 위한 첫 번째 과제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풍력은 이번 2차에서도 탈락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져 관련 업계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지난 1월 발표한 1차 실증사업에서는 태양광 참여사들이 모두 합격한 데 반해, 풍력 참여사들은 모두 탈락했다. 현재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가 1MW 이하 소규모 태양광 자원을 중심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풍력은 날씨의 영향을 크게 받고 한 발전기가 전체 용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많아 고장 시 예측 오차율이 크게 높아진다. 따라서 사실상 풍력이 10% 예측 오차율을 맞추는 것은 불가능한 상황이다.

하지만 정부가 전라남도 신안에 해상풍력 8.2GW를 건설하기로 하는 등 풍력발전의 용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에 풍력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이번 2차 실증사업에서도 풍력은 통과가 어려운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국가 정책에 따라 풍력발전이 급격하기 늘어나기 때문에 하반기 제도 본격 시행 전 풍력과 태양광을 개별로 평가하는 등 지금부터 개선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7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