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만도, '섀시 전동화∙자율주행’ 양대축 전문화 전략 발표
섀시 전동화 등 7.4조원·ADAS에 2조원...25년까지 9조원 투입
자율주행부문(ADAS) 분할 결정...‘만도(존속)∙MMS(신설)’ 모두 전문기업 될 것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06월 11일(금) 19:01    게시 : 2021년 06월 11일(금) 19:01
만도 사업 구조 개편안.
[전기신문 오철 기자]한라그룹 계열사 만도가 ‘EV 솔루션(섀시 전동화∙EV 신사업)’과 ‘자율주행(ADAS)’ 양대축 사업을 더욱 전문화해 2025년까지 매출 9조 원을 달성하겠다는 비전을 새롭게 제시했다. 주요 내용은 만도를 섀시(제동,조향,현가) 전동화 기반 EV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성장시키는 한편, ADAS 부문은 스핀오프하여 ‘자율주행 전문기업’으로 키운다는 것이다.

만도는 ‘자율주행(ADAS)’ 사업을 전문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관련 사업의 물적 분할안을 이사회에서 결의했다고 9일 밝혔다. 분할안은 다음 달 주주총회에 상정될 예정이며, 분할 기일은 9월 1일이다. 만도는 신설법인의 모회사(100%)로서, 양사 상호 운영 시너지 창출을 위해 만도가 추구하는 ‘자동차 능동 안전 솔루션 리더’의 지위와 경영 지배력을 유지한다. 또한 적시 자금 조달 구조를 갖추어 자율주행 사업의 고도성장을 도모할 계획이다.

신설 예정 법인 ‘MMS(Mando Mobility Solutions)-가칭’는 자율주행 자동차 부품∙자율주행 로봇∙모빌리티 서비스 등 자율주행 전문기업으로 도약하게 된다. MHE(만도 헬라 일렉트로닉스)는 자율주행 사업 시너지를 고려하여 MMS의 자회사(100%)로 편입된다. MMS와 MHE의 매출∙손익은 ㈜만도에 100% 반영되며, ’21년 사업계획 대비 약 8천억 원 성장하는 ’25년 매출 2조 원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존속 법인 만도는 글로벌 전기차 선도 기업들과의 비즈니스 경험, 소프트웨어 솔루션 고도화를 기반으로 EV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발전하게 된다. 현재 섀시 전동화 시스템 제품이 주력 사업인 만도는 신사업으로 전기차용 e-Drive(엔진), e-Corner Module (섀시 전동화 통합 모듈) 등 차세대 EV제품과 수소차 배터리 충전 컨버터 등 xEV 관련 제품도 개발하고 있다. 2025년 만도 목표 매출액은 ’21년 사업계획 대비 약 2.2조 원 늘어난7.4조 원이다. MMS를 포함한 2025년 만도 연결 매출 총액(계열사 중복 매출 제외)은 ’21년 사업계획(6.1조 원) 대비 약 3조 원 성장한 9조 원을 나타낼 전망이다.

조성현 만도 총괄사장은 “핵심 사업 전문화는 급변하는 시장의 허들을 넘어서기 위해서 만도에 반드시 필요한 요소”라며, “만도∙MMS, 양사 모두 전문 기업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아 주주가치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만도는 EV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만큼 ‘EV솔루션(섀시 전동화∙EV신사업)’과 ‘자율주행’사업에 집중하여, 지속가능경영(ESG) 톱티어로서 자동차 산업 클린테크(Clean-tech)를 주도하는 한편, 기업 가치 제고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