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노희철 한수원 노조위원장 원안위 앞에서 기자회견 “신한울1호기 운영허가를 즉각 승인하라!”
탄소중립,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탈원전 에너지정책 공론화를 시작하라!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6월 09일(수) 19:50    게시 : 2021년 06월 11일(금) 11:20
노희철 한수원 노조위원장(왼쪽에서 다섯 번 째)이 11일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 승인을 촉구하는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주) 노동조합은 노희철 위원장이 11일 10시30분에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 승인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고 밝혔다.

노조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기자회견은 지난 21일 한·미 정상은 양국 정상회담에서 해외원전 사업 공동참여를 위한 역사적 합의를 했고, 이를 실천하고 탄소중립을 통한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공정률 99%인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를 즉각 승인하여야 하는 당위성을 설명하기 위해서다.

노희철 위원장은 “올 해 여름 폭염은 역대급이 될거라는 전망과 함께 냉방기 사용 등 전력 수요가 급증해, 전력 수요 피크시 정전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며 “탈원전으로 인한 전기요금 인상이라는 청구서가 코로나19로 힘들게 버텨 나가고 있는 국민들께 언제 날아올지 모르고 국민의 에너지로서 원자력은, 국가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석유파동 등 경제위기 때마다 서민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신한울 1호기는 2018년 4월 준공될 계획이었지만,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눈치 보기 급급하고, 맹목적으로 따르다 보니 3년 이라는 시간을 허송세월 보냈으며 그로인한 천문학적 경제적 손실은 결국 국민의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며“원자력안전위원회는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와 관련하여 사실과 과학보다는 이념에 치우진 점을 사과하고, 원자력 과학자로의 양심을 지키고 국가 에너지 주권과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반드시 신한울 1호기 운영허가를 승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원자력에너지는 탄소배출을 줄이고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며, 신재생에너지와 원자력에너지 믹스만이 탄소중립으로 갈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임을 인정하고, 탈원전 정책의 정의로운 전환을 정부에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자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