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늦어지는 ‘분산 에너지 활성화 로드맵’, 업체들은 골머리...
업계 “신재생E·VPP·ESS 활성화 위해 제도적 뒷받침 필수”
산업부 “세부 대책 수립 후 올해 상반기 중 발표할 계획”
정재원 기자    작성 : 2021년 03월 03일(수) 10:22    게시 : 2021년 03월 03일(수) 20:38
3일 제주시 구좌읍 행원리 제주에너지공사 신재생에너지홍보관에서 열린 '지역주도의 분산에너지 대책 발표회'에 참석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이 원희룡 제주지사(왼쪽 두번째)와 함께 전기차 모바일 충전 설비를 살펴보고 있다.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분산에너지 활성화가 좀처럼 발걸음을 떼지 못하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업들은 정부가 하루빨리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해 가상발전소(VPP;Virtual Power Plant) 시장이 본격화되기를 기다리고 있지만 점점 늦어지는 확정안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VPP는 신재생에너지로 발전한 전기를 기업, 가정의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에 저장하고 이를 통합해 전력시장에 입찰하는 통합발전소다. 가상발전소는 여러 곳에서 전력을 모으기 때문에 원자력발전소나 화력발전소처럼 기존 대용량발전소와는 다르다.

정부는 VPP 육성을 위해 지난 2014년 11월부터는 ‘수요자원 거래시장’을 개설해 운영하고, 2019년 2월부터는 ‘소규모 전력중개시장’을 열어 혼합형 VPP를 구축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있지만 여전히 갈 길이 멀다는 업계의 지적이 나온다.

기업들이 가장 관심을 기울이는 것은 곧 발표될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이다. 정부의 VPP 활성을 위한 로드맵이 담길 예정이기 때문이다. 관련 기업들은 정부의 탄소중립, 그린뉴딜 기조에 따라 VPP 활성화로 신재생에너지 시장 파이가 커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안)’ 초안이 발표된 이후로 새 소식이 없는 상태다.

로드맵 초안에는 40MW 미만의 재생에너지는 ‘한국형 통합발전소’를 통해 전력시장에 거래하도록 규정해 신에너지사업자의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것과 분산전원을 생산하는 열병합발전소 및 재생에너지 연계 ESS 등에 시장에서 보상받는 전력가격과는 별도의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안 등 VPP 활성화를 위한 중요 정책이 포함돼 있어 기업들의 기대가 컸다. 특히 기업들은 ESS 등 경제성이 부족한 설비에 인센티브 부여로 경제성이 생기는 만큼 대책 발표로 시장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었다.

예정대로라면 연말 확정된 로드맵으로 올해 상반기쯤에는 ‘분산에너지법(가칭)’이 제정돼야 한다. 그러나 2021년도 3월에 접어든 현재까지 제정은 막막한 상태다.

기업들은 최근 RE100과 ESG 등 세계적인 친환경산업 트렌드로 시작될 VPP 시장을 새로운 먹거리 창출 기회로 보고 있다. VPP가 활성화된다면 신재생에너지의 약점인 낮은 신뢰성 문제가 해결 가능하기 때문이다.

신재생에너지는 변동성이 높고 전력 안정성이 낮다. 하지만 VPP는 분산돼 있는 자원을 원격 통합해 운영하기 때문에 변동성을 낮추고 안정성을 높여 신뢰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그러나 늦어지는 확정안과 관련 법률 제정 탓에 기업들이 관련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반응이다.

신재생에너지 업계 한 관계자는 “VPP시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전력중개서비스를 오는 6월 시장에서 시작하기로 준비했는데 분위기상 하반기로 미뤄졌다”며 “관련 부처들과 커뮤니케이션해 정보를 입수하려고 하는데 항상 급작스럽게 이야기가 돼 아쉽다”고 말했다.

다만 올해 상반기 중에는 분산에너지와 VPP와 관련된 큰 그림이 그려질 전망이다. 최근 열린 22차 에너지위원회에서 관련 논의가 진행됐기 때문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3월 중에 분산형 에너지인프라 구축, 지역주도 시스템 마련 등 단기전략을 담은 ‘분산에너지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고, 상반기 중에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거친 후 중장기 방향을 종합한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을 수립하기로 했다.

또 올 하반기에는 통합발전소, 분산에너지 특구 등 관련 제도의 체계적·효율적 수행을 위해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경훈 산업통상자원부 분산에너지과장은 “지난해 말 업계 설명회 이후 내용을 심화해 국회, 전문가들과 상의하고 있다”며 “확정된 분산에너지 로드맵은 상반기 내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4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