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탈원전’ 이어 ‘탈석탄’...“함께 풀어가야 할 시대적 과제”
에너지정의행동, ‘獨 2038년까지 탈석탄 결정’에 성명서 제출
[ 날짜별 PDF ]
독일 환경운동가·시민 수백명이 베를린에서 "석탄 사용을 중단하라", "기후를 살리자" 등의 구호가 적힌 풍선과 깃발 등을 들고 석탄 화력발전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탈원전·에너지 전환을 주장하는 환경 단체 ‘에너지정의행동(이하 ‘정의행동’)’이 독일에 이어 우리나라도 탈석탄을 추진해야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26일(현지 시간) 독일 정부 산하 ‘석탄위원회’가 2038년까지 ‘탈석탄’을 하겠다고 선언함에 따라 정의행동은 이들과 같은 뜻을 밝혔다.

광산업계, 전력회사, 학계, 환경단체 등 각계 전문가 28명으로 구성된 독일 석탄위원회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2038년까지 모든 석탄화력발전소 운영을 중단할 것을 권고했다.

독일 정부는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종교계, 과학계, 산업계, 노동조합, 정당 등이 참여한 ‘안정적인 에너지공급을 위한 윤리위원회’를 통해 2022년까지 원전을 모두 폐쇄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독일은 현재 84기의 석탄화력발전소에서 전체 전력의 38~39%를 생산한다. 하지만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온실가스 문제 등을 유발하는 석탄화력을 퇴출하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기후변화협약 파리협정에서 결정한 ‘지구온난화 1.5℃ 억제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2038년보다 더 앞당겨질 거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정의행동은 “우리나라의 경우 탈원전 문제에 대해서는 앞으로 60년 이상 남은 2083년까지 원전을 운영할 계획이고 탈석탄에 대해서는 폐쇄 로드맵조차 없다”며 “탈원전과 탈석탄은 거스를 수 없는 전 세계적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점점 쌓여가는 고준위핵폐기물과 심해지는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탈원전과 탈석탄은 필수적인 과제”라며 “이번 독일 석탄위원회 결정을 기회로 우리 정부도 더욱 적극적인 탈원전·탈석탄·에너지 전환을 추진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01월 29일(화) 05:24
게시 : 2019년 01월 29일(화) 05:24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기후변화 | 탈석탄 | 탈원전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2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