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인천시, 독거노인 대상 가스시설 개선사업 1억3800만원 투입 진행
박정배 기자    작성 : 2020년 06월 05일(금) 15:41    게시 : 2020년 06월 05일(금) 15:41
금속 배관 개선 후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안전하고 편리한 가스사용을 위해 총사업비 1억3800만원을 투입해 독거노인 등에 가스차단기 및 금속 배관을 무료로 설치하는 2020년 가스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가스시설 개선사업은 설정된 시간이 도래하면 자동으로 가스 중간밸브를 차단하는 가스차단기(타이머 콕) 보급사업과 고무호스를 금속 배관으로 교체하는 사업을 말하며 기초생활수급권자, 차상위 계층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한국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2018년 발생한 가스 사고(624건) 중 주택에서 발생한 사고는 57건으로 전체의 37%를 차지하며 주택에서 발생한 사고는 음식물 조리 중 등 사용자 취급 부주의에 의한 사고가 있었다.

이번 사업으로 ▲과열 및 취급 부주의에 따른 화재 발생을 억제하고 이에 따른 사회비용 절감 ▲고령의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안전 사각지대 해소 ▲기초생활수급자 등과 함께 공동체 발전에 일조하는 사회적 가치 실현 ▲주민의 주거환경 개선 및 에너지복지 향상 등을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는 전언이다.

한편 인천시는 2019년 가스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해 1649가구에 가스차단기를 보급하고 647가구에 금속 배관을 교체했다.

박철현 에너지정책과장은 “고령의 독거노인 등 가스안전 취약계층은 안전 사각지대에 있는 만큼 가스 안전장치 보급 등 지속적인 사고 예방 활동을 펼치겠다”며 “인천시는 국정과제인 국민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안심 사회를 만들기 위해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남춘 | 인천광역시 | 한국가스안전공사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