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시공&SOC
경기도, 교외선 부활 프로젝트 가동…고양시-의정부시-양주시 ‘맞손’
박정배 기자    작성 : 2020년 03월 20일(금) 16:24    게시 : 2020년 03월 20일(금) 16:24
교외선 노선도
경기도가 고양시, 의정부시, 양주시와 함께 경기 북부를 동서로 관통하는 철도망인 교외선의 운행 재개를 위한 사업 타당성 확보에 나섰다.

경기도는 19일 오후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홍지선 철도항만물류국장 등 도 및 시군, 용역사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교외선 운행 재개 및 전철화 사업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경기도와 3개 시군이 지난해 9월 체결한 ‘교외선 운행 재개 및 전철화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에 따라 추진하는 사업으로 경기연구원과 ㈜한국종합기술이 공동 수행하게 된다.

도는 용역을 통해 시설 보수비, 연간 운영비 등을 검토해 교외선 운행 재개와 전철화를 위한 최적의 방안을 마련,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진행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2021~2030)’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교통 현황 분석, 관련 계획 조사, 기술적 검토, 교통 수요 예측, 비용 산출, 경제성 및 사업 추진 타당성 검토 등을 실시하게 된다.

특히 보고회와 전문가 자문회의를 통해 의견들을 수렴, 기관별 협의를 진행해 적정성을 검토하고 용역에 반영시킬 예정이다.

용역은 이번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6월 중간 보고회, 10월 최종 보고회를 거쳐 11월 완료된다.

1963년 개통된 교외선은 고양 능곡역에서 양주 장흥역, 송추역 등을 거쳐 의정부역으로 이어지는 31.8㎞ 구간을 연결하는 철도로 지난 2004년 이용 수요 저조 등의 사유로 여객수송이 중단됐다.

하지만 최근 교외선 구간 인근 지역 택지개발에 따른 이용수요 증가와 더불어 경기 북부 교통복지 및 이동권 편의 등을 위해 운행 재개에 대한 필요성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

특히 경기도 동서남북을 원형으로 연결하는 ‘수도권 순환철도망’ 구축에 필수적인 노선인 만큼 수도권 균형 발전과 도내 지역 간 소통 강화를 위해 꼭 필요하다는 것이 도의 입장이다.

홍지선 철도항만물류국장은 “이번 용역을 통해 합리적이고 타당한 운행 재개 방안이 나올 수 있는 토대를 다질 것”이라며 “운행 재개가 조속히 추진되도록 경기도와 3개 시군이 힘을 모아 국토교통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경기도 | 교외선 | 의정부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4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