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한국 기후변화 대응 성적, 세계 최하위 수준...전체 61위 중 58위
‘기후변화대응지수(CCPI) 2020’ 보고서 발표
전체 61위 중 한국 58위, 온실가스 배출과 에너지 소비 감축 노력 “매우 미흡”
김예지 기자    작성 : 2019년 12월 11일(수) 12:06    게시 : 2019년 12월 11일(수) 12:07
'기후변화대응지수(CCPI) 2020' 일부. (환경운동연합 제공)
우리나라의 기후변화 대응 성적이 올해도 여전히 세계 ‘최하위’ 수준으로 평가됐다.

저먼워치, 뉴클라이밋연구소, 기후행동네트워크(CAN)는 25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가 진행되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10일(현지시간) ‘기후변화대응지수(CCPI) 2020’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기후변화대응지수는 전체 61위 중 58위로, 지난해 57위에서 한 단계 떨어졌다. 파리협정 탈퇴를 선언하며 기후 정책을 후퇴시킨 미국은 최하위인 61위로 평가돼 기후악당국가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보고서는 한국의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과 에너지 소비량이 높은데다 2030년 중장기 목표도 파리기후협정에서 정한 2℃ 목표 달성에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특히 한국 온실가스 배출 수준은 세계 59위, 에너지 소비 저감 노력은 61위로 꼴찌를 기록했다. 보고서는 한국의 노력을 두고 “매우 미흡(very low)”하다고 혹평하고, 최근 한국에서 재생에너지가 높은 증가율을 나타내고 있지만 에너지 믹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너무 낮다고 지적했다.

이번 기후변화대응지수 평가에 참여한 이지언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국장은 “한국도 석탄발전과 내연기관차 퇴출 로드맵을 조속히 마련하고, 에너지 요금과 세제 개편을 통해 비효율적인 에너지 다소비 구조를 과감히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보고서는 다수 국가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이 감소세를 나타낸 것을 두고 ‘지구적 기후변화 대응의 전환점’이라고 해석했다.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90%를 차지하는 57개 다배출 국가를 평가한 결과, 31개국에서 온실가스 감소세가 확인된 것이다. 이 같은 감소세는 석탄 소비량 감소, 재생에너지 확대가 주효한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김예지 기자 kimyj@electimes.com        김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