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원자력환경공단, 방폐물 핵종 분석오류 재발 방지 대책 마련
예비검사ㆍ교차분석ㆍ검사역량 강화로 안전한 방폐장 운영
한국원자력환경공단(차성수 이사장)이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 이하 KAERI) 방폐물 핵종농도 분석오류 등의 유사 사례를 예방하기 위해 장·단기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2015년 이후 KAERI가 경주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처분장에 인도한 방폐물의 핵종농도 분석오류에 대한 특별조사를 지난해 6월부터 1년간 실시했다.

특별조사 결과 총 2600드럼의 방폐물 가운데 2111드럼의 핵종농도 분석오류를 적발하고 연구원과 공단에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시행하도록 했다.

원자력환경공단에 따르면 원안위가 오류 값을 정정해 비교한 결과 KAERI 방폐물의 핵종농도는 경주 방폐장의 처분농도 제한치 이내였다.

KAERI 방폐물 핵종 분석오류에 따른 지역의 요구로 현재 경주 방폐장은 중저준위 방폐물 인수와 처분이 중단돼있는 상태다.

원자력환경공단은 방폐물의 안전한 처분과 국민 신뢰제고를 위해 지역과 협의해 1월부터 11월까지 민관합동조사단을 운영 중이다.

공단은 방폐물 핵종 분석오류 재발 방지를 위해 예비검사, 핵종 교차분석, 검사역량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발생지 예비검사를 강화해 발생자와 협약을 통해 예비검사 단계에서 공단이 핵종분석 과정을 확인, 발생자의 인적오류를 사전방지할 방침이다.

또 핵종 교차분석 신설로 현재 발생자가 수행하고 있는 방폐물 핵종 분석에 대해 공단이 교차 분석을 실시, 핵종분석 데이터의 상호 신뢰성을 확인하기로 했다.

아울러 핵종 분석과정 자료와 핵종 교차분석에 필요한 검사인력 육성과 전담조직 신설을 통한 검사역량 강화에 나선다.

단기적으로는 월성원자력본부 내 ‘방사능 검증팀(가칭)’을 신설하고 핵종 분석과정자료검사·교차분석 업무를 담당하고 중장기적으로 자체 분석역량을 확보해 해당 업무를 수행하기로 결정했다.

원자력환경공단은 중장기 대책으로는 핵종 분석 능력확보와 방폐물 관리기술 개발에 필요한 자체 핵종 분석시설과 인력 확보를 위해 외부 전문기관 자문, 관련 부처협의 등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자력환경공단 측은 “향후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 대책을 착실히 이행하고 국민과 투명하게 소통해 더욱 안전한 방폐장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작성 : 2019년 08월 14일(수) 17:08
게시 : 2019년 08월 14일(수) 17:08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