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비대면 서비스 전환, ‘서비스로봇’이 앞당겨
특허청, ‘비대면 서비스로봇 특허 현황’ 발표
김광국 기자    작성 : 2020년 10월 27일(화) 18:19    게시 : 2020년 10월 27일(화) 18:20
CJ푸드빌과 LG전자가 공동 개발한 ‘푸드 서비스 로봇 솔루션’ 사진(제공=특허청)
비대면 서비스로봇 관련 특허출원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김용래 청장)이 27일 발표한 ‘비대면 서비스로봇’ 연도별 출원 현황을 살펴보면 2011~2015년에는 한해 21건에 그쳤으나, 2016년 55건으로 급증했고 지난해 109건을 기록, 2015년 이후 연평균 43%로 가파르게 증가했다.

최근 10년간(2011~2020년) 특허출원 동향을 출원인 유형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이 31%(152건), 중소기업이 31%(152건)을 출원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국내 대기업들이 비대면 서비스로봇 분야의 기술개발을 이끌고 중소기업들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봇 시장을 형성하면서 기술개발이 활발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 다음은 대학·연구소 18%(91건), 개인 15%(73건), 외국인 5%(27건) 순이었다.

비대면 서비스로봇 분야별 동향을 보면, 안내·접객 로봇과 관련된 경우가 254건(51.3%)으로 가장 많이 출원됐다. 물류·배송 로봇과 관련된 출원이 161건(32.5%), 헬스케어와 관련된 출원이 80건(16.2%)으로 조사됐다.

호텔, 도서관, 공항, 레스토랑 등에서 주로 활용되는 안내·접객 로봇관련 출원은 2016년 큰 폭으로 상승한 후 지속적으로 증가되고 있으며 매장이나 창고 등 배송지를 오가며 무인으로 물건을 배송하는 물류·배송 로봇관련 출원은 2017년을 기점으로 크게 증가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헬스케어 관련 서비스로봇 출원은 2020년(8월기준) 23건으로 전년대비 187% 증가했는데 살균이나 소독 등 방역 관련 로봇(10건), 검체 채취 로봇(4건)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출원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됐다.

전일용 특허청 지능형로봇심사과장은 “코로나19로 야기된 사회·경제 전반에 걸친 변화를 극복하기 위한 해결책으로 서비스로봇이 부상하고 있고 AI 및 자율주행 기술과 접목한 서비스로봇은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큰 기술분야 중 하나로 관련 특허출원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함께 이를 보호할 수 있는 강력한 지재권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