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광해관리공단 ‘미래코 글로벌 상생 네트워크’ 발족…“해외 진출 촉진”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이 에너지·자원 환경 분야 해외 진출 활성화를 위한 관계기관 간 협력의 장으로서 ‘미래코 글로벌 상생 네트워크’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8년에 종료된 ‘해외광해관리시장 진출 동반성장 협의회’에 이어 새롭게 출범한 제2기 협의체로 전문광해방지사업자를 비롯해 신재생, 플랜트 엔지니어링 및 개발협력컨설팅 기업 등 15개 기관과 기업으로 구성돼 있다.

광해관리공단은 글로벌 사업을 추진한 이후 현재까지 98건(약 270억 원 규모)의 해외 사업을 수주·시행했으며 민간 중소기업과는 81건의 국제 사업을 발굴·수행하는 등 민간 기업에 글로벌 동반 진출의 기회를 제공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번 2기 네트워크 발족을 통해 광해관리공단은 각 참여 기관과 기업의 강점을 살려 국제기구 발주 개발협력사업(ODA) 등을 공동으로 발굴, 확대·추진함으로써 민간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힘쓸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청룡 광해관리공단 이사장은 “미래코 글로벌 상생 네트워크가 공단과 민간의 소통을 활성화하고 보유역량을 결집해 상호 간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05월 24일(금) 18:26
게시 : 2019년 05월 24일(금) 18:26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래코 | 한국광해관리공단 | 해외 진출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