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지천명 맞은 KTR “글로벌 종합 기술서비스 기관 성장” 포부
박정배 기자    작성 : 2019년 04월 02일(화) 15:48    게시 : 2019년 04월 02일(화) 15:48
KTR(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원장 변종립)이 창립 50주년을 맞이했다.

2일 KTR에 따르면 1일 과천 본원에서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열고 “시험인증기관을 넘어 ‘글로벌 종합 기술서비스 기관’으로 성장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KTR은 50주년을 맞아 시험인증을 기반으로 제품개발에서 생산, 출시와 수출까지 기업활동 전 과정에서 기술적 문제 해결과 품질향상 방향을 제시하는 기술서비스 핵심인프라로 위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미래기술 시험인증과 글로벌화 확대라는 두 축으로 향후 100년 발전 방향을 마련했다는 전언이다. 이에 맞춰 시험·인증사업 고도화와 서비스 고부가가치화, 전략사업 지속성장 로드맵 수립, 해외 마케팅 확대와 신(新) 남·북방 정책에 대응하는 권역별 업무조직 구성 및 신시장 진출전략 시행 등의 전략을 수립했다.

KTR은 지난 1969년 당시 수출 주력품목 중 하나였던 신발 등 고무제품에 대한 품질검사를 위해 설립된 대한고무제품시험검사소에서 시작했다.

2010년에는 당시 한국화학시험연구원이던 KTR은 한국전자파연구원과 통합해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으로 출범했다. 전기·전자까지 사업 분야를 확대, 대부분 산업 분야에 걸친 시험·인증·기술컨설팅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또 2015년 과천 옛 국가기술표준원 청사로 본원을 이전했다. 2016년에는 화순에 국내 최초 동물 대체시험 전문시설을 설립하고 지난해 울산 도장표면처리센터와 광양 융복합소재지원센터를 세웠다.

KTR은 국제공인시험기관, 국가공인검사기관, 국제공인제품인증기관 위상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소재·부품, 화학·환경, 전기·전자·ICT, 의료·바이오·헬스케어, 국방·기간산업 등 분야에서 연간 2만8000여 개 기업에 30만여 건의 시험인증서비스를 제공한다.

KTR은 중국 내 4곳과 독일, 베트남, 브라질 등 7개 해외 지사를 비롯해 37개국 140여 개 기관과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맺었다.

1969년 17명으로 시작한 뒤 현재는 1000여 명 규모로 성장했다. 매출 규모도 7500만원에서 지난해 1601억원으로 2000배 성장했다.

기념식에는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등 정부와 기업고객, 관계기관 등에서 45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에 이어 미래 산업기술 대응과 기업을 위한 기술세미나의 두 개 트랙으로 시험인증포럼도 진행했다.

특히 250여 명의 기업관계자가 참석한 기술세미나에는 글로벌 화학물질 규제 극복을 주제로 유럽화학물질청(ECHA) 자비에 사에즈 규제담당관과 일본 제품평가기술기반기구(NITE) 토모코 아오야기 국제전략담당관, 환경부 서민아 수석전문관과 김혜진 환경연구관 등이 연사로 나섰다.

미래 산업기술 트랙에서는 엔비디아코리아 유응준 대표와 현대경제연구원 이동근 대표, 고려대학교 강병구 교수가 나서 미래 산업기술 전망과 글로벌 경제환경, 시험인증산업의 과제를 주제로 발표했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KTR | 과천 |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5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