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조달청, 코로나19 극복지원 추경예산 597억 확보
혁신조달 확대, 비대면 인프라 확충 K-방역 해외 진출 지원 등
송세준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06일(월) 09:33    게시 : 2020년 07월 06일(월) 09:33
조달청(청장 정무경)은 지난 3일 국회 본회의에서 추경예산 35조1000억원이 확정되면서 코로나19 극복 지원을 위한 4개 분야 추경예산으로 597억원을 확보했다.
확보된 예산은 경제회복 지원을 위한 혁신제품 구매 확대, 조달 프로세스의 비대면 인프라 확충 및 K­방역 수출지원과 코로나19 제2차 대유행에 대비한 마스크 추가 비축에 쓰이게 된다.
우선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혁신제품 구매 확대에 200억원을 추가 투입한다. 코로나19에 대응해 비대면·감염예방 관련 혁신기술 및 우수 국가 R&D 결과물 등으로 혁신제품 지정 및 구매규모를 대폭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조달청은 혁신제품 지정 품목을 지난해 66개에서 올해 400개까지 확대하고 이를 통해 공공기관의 혁신제품 구매 활성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제2차 대유행 등 비상 대비를 위한 마스크 추가 비축에도 350억원이 책정됐다.
하반기 코로나19 국내·외 재확산 우려와 장기화에 대비, 비상 시 마스크 긴급수요 증가분을 반영해 기존 1억장에 5000만장을 추가로 비축할 예정이다.
비대면 온라인 평가 조달인프라를 확충하는 데도 32억5000만원을 투입한다.
조달계약 심사·평가를 온라인 중심으로 전환함에 따라, 수요가 크게 증가(연간 2000여 건→3만5000여 건)할 것으로 예상되는 온라인 심사·평가 인프라(e-발주시스템)를 확충하기 위한 것이다. 이외에도 진단키트 등 K­방역제품의 해외조달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14억2000만원을 확보했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상황에서는 중앙조달의 적극적이고 발 빠른 역할이 긴요하다”며 “혁신제품 구매 확대, 마스크 추가 비축, 조달프로세스 비대면 인프라 확충, K­방역 해외수출 지원 등 추경예산의 효과가 신속하게 나타나도록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