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환경부, 포스트 코로나 대비 녹색전환 전략 모색
조명래 장관,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소속 국책연구기관 원장과 원탁회의
녹색전환 전략과 한국형 녹색전략(K-그린) 논의
오철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14일(목) 08:24    게시 : 2020년 05월 14일(목) 08:24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환경부-경제·인문사회연구회 녹색전환 원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우리나라 핵심정책연구기관인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소속 국책연구기관 원장들과 함께 녹색전환 전략을 주제로 원탁회의를 가졌다.

녹색전환 전략은 환경정책을 넘어 코로나19 이후 시대를 대비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 창출 및 환경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국가전략이다. 주요내용은 일반적인 환경정책을 넘어 건물․교통․물류 등 녹색 기반시설(그린 인프라) 확대, 주민·지역이 참여하는 깨끗한 에너지 보급 촉진, 미래 먹거리인 녹색산업 육성, 녹색금융 활성화, 지속가능한 농수산업 등이 포함된다.

회의에는 조명래 장관을 비롯해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윤제용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장, 장영태 해양수산개발원장, 오재학 교통연구원장, 조용성 에너지경제연구원장, 김홍상 농촌경제연구원장, 김유찬 조세재정연구원장, 조황희 과학기술정책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그간 정책연구기관에서 추진한 연구성과를 공유하고 기반시설, 교통, 경제, 산업, 에너지, 농업 등 향후 정책연구 방향을 논의했다.

환경부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경제의 저성장 등 시대(뉴노멀)에 대비해 대규모 감염병, 기후변화 등 전세계적 외부충격에 탄력적인 사회로의 유연한 전환이 필요하다고 보고 녹색전환 전략을 세웠다. 이번 원탁회의를 시작으로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소속 국책연구기관을 중심으로 학계·산업계·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정책연구 포럼을 운영할 계획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사회에서는 사람의 이동과 국제거래 등 변화가 매우 커지면서 생태적 관점에서 새로운 경제·사회적 발전 전략을 제시해야 한다”라며 "녹색전환 전략이 단순한 환경정책이 아닌 새로운 발전전략이 되도록 학계, 시민사회, 산업계 등 우리나라 최고의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대어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5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