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이재용 부회장 "자식들에게 삼성 물려주지 않을 것"
준법위 권고 입장 관련 대국민사과 발표
"무노조경영 버리고 노동3법 준수할 것"
양진영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06일(수) 16:30    게시 : 2020년 05월 06일(수) 16:3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서초동 사옥에서 경영권 승계와 노조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대국민 사과를 통해 자녀들에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6일 삼성전자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삼성준법감시위원회의 권고에 따른 입장을 발표했다.

먼저 이 부회장은 “법과 윤리를 엄격하게 준수하지 못했고 사회와 소통하고 공감하는 데에도 부족함이 있었다”며 “이 모든 것은 저희들의 부족함 때문이며 저의 잘못이다.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현재 뇌물혐의로 재판을 진행중인 삼성에버랜드와 삼성SDS 등과 얽힌 ‘경영권 승계’에 대해 법을 지킬 것을 다짐했다.

이 부회장은 “이제는 경영권 승계 문제로 더 이상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 법을 어기는 일은 결코 하지 않겠다”며 “편법에 기대거나 윤리적으로 지탄받는 일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자녀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세습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저는 제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라며 “경영환경도 결코 녹록치 않은데다가 제 자신이 제대로 된 평가도 받기 전에 제 이후의 제 승계 문제를 언급하는 것이 무책임한 일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노사 문제와 관련해서는 그동안 유지해온 ‘무노조경영’을 버렸다.

삼성의 노사 문화가 시대의 변화에 부응하지 못했고 이로 인해 최근 삼성에버랜드와 삼성전자서비스 건으로 많은 임직원들이 재판을 받고 있는 것에 대해 책임을 느낀다는 것이다.

이 부회장은 “그 동안 삼성의 노조 문제로 인해 상처를 입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이제 더 이상 삼성에서는 '무노조 경영' 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사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 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며 “노사의 화합과 상생을 도모해서 건전한 노사문화가 정착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사과를 이끌어 낸 삼성준법감시위원회의 운영도 이어가기로 했다.

이 부회장은 “시민사회와 언론은 감시와 견제가 그 본연의 역할이며 기업 스스로가 볼 수 없는 허물을 비춰주는 거울”이라며 “준법은 결코 타협할 수 없는 가치로 저부터 준법을 거듭 다짐하겠다. 준법이 삼성의 문화로 확고하게 뿌리내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