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아톤, 스마트홈 및 IoT 서비스용 보안 모듈 ‘아이세이프박스’ 출시
핀테크 보안 솔루션 ‘엠세이프박스’ 응용
월패드 및 IoT 허브 등 보안 취약성 보완
양진영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06일(수) 15:09    게시 : 2020년 05월 06일(수) 15:09
핀테크 보안 기업 아톤(대표 김종서)은 스마트홈 및 사물인터넷(IoT) 서비스 보안 강화를 위한 소프트웨어 암호 모듈 ‘아이세이프박스(iSafeBox)’를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스마트홈 시스템은 아파트 입주민이 세대 내 월패드 또는 스마트폰 앱에서 단지 서버를 통해 아파트 공동현관, 주차장, 조명, 냉난방 및 환기 시스템 등을 통제하는 역할을 한다. 통제되는 곳이 입주민의 개인 주거 공간과 직접 연결돼 있을 뿐만 아니라 해킹을 당한 아파트 단지 내 전체 입주민에 대한 위협이 될 수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꾸준히 있었다.

그중에서도 월패드는 보안 침해 사례 및 보안 취약점 보고가 자주 등장하고 있어 문제가 더 심각하다.

월패드는 각 세대의 도어락과 조명, 전기 등 스마트홈 시스템을 통합 제어하고 관리하는 단말기다. 해커는 월패드를 해킹해 세대 내 IoT 장치 외에도 아파트 전체를 관리하는 스마트홈 시스템의 메인 서버로 접근해 공동 단지의 통제 권한을 획득할 수 있다. 관련 사례도 여러 차례 보고됐지만, 보안에 대한 이해 부족과 비용 증가 탓에 업계 대처가 미온적이었다는 지적이다.

특히 서비스 설계 단계에서 정보 보안에 대한 고려가 부족했던 게 스마트홈 및 IoT 서비스 보안 취약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이를 해결하려면 월패드 내 보안 모듈을 장착해 암호 키를 안전하게 저장하고 암호화해 데이터를 중앙 메인 서버와 주고받게 함으로써 입주민의 정보를 보호하는 게 중요하다.

이에 따라 아톤은 스마트홈 시스템의 월패드 및 IoT 허브(Hub) 등의 보안 취약성을 보완하고자 장치의 설계 및 개발 단계에서부터 정보보호를 고려해 쉽게 적용할 수 있는 스마트홈 및 IoT 서비스에 특화된 암호 모듈을 개발해 출시했다.

아톤의 아이세이프박스 솔루션은 화이트박스 암호화 기술을 활용해 암호화 키 생성 및 보관을 비롯해 암호 알고리즘 실행 등이 노출되거나 탈취당하는 것을 원천적으로 방지한다. 또 월패드 및 IoT 허브 제조사에서 주로 사용하는 안드로이드, Mbed Linux 등 다양한 운영체제(OS)에 최적화해 하드웨어 보안 모듈 없이도 빠르고 쉽게 제조사가 보안을 강화할 수 있도록 활용성을 극대화했다.

아이세이프박스 솔루션은 아톤의 스마트폰 기반 핀테크 보안 솔루션 ‘엠세이프박스’ 기술을 응용했다. 엠세이프박스는 하드웨어 수준의 높은 보안성을 자랑하며 이미 다수의 국내 대형 은행에서 도입해 금융권에서도 보안기술을 인정받은 바 있다. 기존 모바일 서비스 외에 IoT 시장을 위한 경량 암호 모듈을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아톤은 세계 IoT 기반 지능형 스마트홈 구축 및 관리에 대한 주목도 상승으로 시장 규모 확대가 기대되기 때문에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스마트홈 서비스 설계 및 보안 분야로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종서 아톤 대표는 “디지털 시대에 우리는 언제나 보안 위협에 노출되어 있다는 것을 인지하고 고민하며 더욱 안전한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아톤은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며 “스마트홈 서비스에 아톤의 보안 솔루션을 적용하여 사용자의 자산과 사생활 보호가 이루지어길 기대하며 스마트홈 시스템 및 IoT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와의 많은 협업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톤의 보안 모듈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한국지능형사물인터넷협회 홈페이지의 ‘IoT 제품 편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