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전기차 전력서비스 특허출원 증가세 이어져
정부 친환경 산업정책 영향 받은 듯
양진영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06일(수) 13:20    게시 : 2020년 05월 06일(수) 13:20
전기차 관련 전력서비스의 특허 출원이 증가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6일 특허청(청장 박원주)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전기차 관련 전력서비스 특허 출원은 연평균 31건을 기록했다.

해당 특허출원은 2008년에는 연 3건에서 2009~2011년에는 연평균 36건으로 증가한 뒤 2012~2016년에는 연평균 18건으로 감소했다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특허청은 2009년 국산 전기차 최초 개발을 기점으로 전기차 관련 전력서비스에 관한 출원이 1차 활성화됐고, 친환경 산업 정책에 따라 전기차 보급이 더욱 확대돼 2017년에 2차 활성화된 것으로 해석했다.

2007~2019년 출원의 출원인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중소․중견기업(29.6%), 대기업․공기업(28.3%), 개인(22.1%), 대학․연구소(15.6%), 외국기업(4.2%) 순으로, 국내 기업의 출원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는 국내 기업들이 전기차 전력서비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활발한 기술개발로 특허증가세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같은 기간 출원을 기술분야별로 살펴보면 ▲배터리 충전 및 과금 기술(이용자 인증, 충전상태 표시, 충전량 산정, 결제)관련(73.6%) ▲전기차 배터리 잉여 전력을 충전소 또는 타 전기자동차에 판매․공유 관련(15.6%) ▲충전 부가서비스 제공(최적 시간대․충전소 제안, 예약시스템, 충전 앱 등) 관련(10.7%) 순이었다.

특허청 임영희 전기심사과장은 “전기차 관련 전력서비스 시장은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분야”라며 “비지니스 모델과 제품을 연계해 특허전략을 수립하고 지식재산권의 조기 확보를 통해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