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특허청, 공익변리사 특허상담센터 승소율 76%
심판 및 소송 무료로 직접대리
양진영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06일(수) 13:14    게시 : 2020년 05월 06일(수) 13:14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올해 4월 기준으로 공익변리사 특허상담센터가 76.0%의 승소율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특허청이 운영하는 공익변리사 특허상담센터는 12명의 공익변리사가 영세사업자, 기초생활수급자 등 사회적 약자의 특허, 상표 등 관련 분쟁 시 심판 및 심결 취소소송 등을 무료로 대리해주는 곳이다.

특허상담센터는 2016년 109건, 2017년 120건, 2018년 136건, 2019년 134건의 심판 및 소송을 무료로 직접대리한 바 있으며 특허심판원부터 대법원까지 직접대리해 최종 승소한 경우는 총 7건에 이른다.

뿐만 아니라 특허, 실용신안 등 출원방법이나 서류작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 약자에게 2017년 383건, 2018년 475건, 2019년 489건의 명세서, 보정서 등 출원․등록 관련 서류를 작성해줬다.

특허청 정연우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영세사업자 등 사회적 약자의 경우, 상표권 등 분쟁에 휘말렸을 때 적절히 대응하기 어려우므로 공익 변리사 특허상담센터의 상담을 통해 심판‧소송 직접대리 등 무료 변리서비스를 적극 활용하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공익변리사 특허상담센터 지원대상 확인, 지원내용, 절차 등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익변리사 특허상담센터 대표전화 또는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