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조명 배터리 속 금괴 숨겨…950억 여원어치 밀수한 조직 '검거'
[ 날짜별 PDF ]
홍콩에서 수입되는 조명기구 속 배터리에 금괴를 숨기는 수법을 사용한 국제밀수조직 일당이 세관당국에 붙잡혔다. 이들이 밀수한 금괴의 양은 1880kg으로 시가 958억원에 달한다.

인천본부세관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총 132회에 걸쳐 홍콩에서 수입하는 조명기구 안 배터리에 금괴를 몰래 숨겨 국내에 들여온 혐의로 국제 금괴 밀수조직원 등 16명을 검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들은 조명기구 등에 포함된 배터리 내부에 1kg짜리 금괴를 끼워 넣어 재조립하는 수법을 사용했으며, 한번에 1kg 중량의 금괴를 10~30개까지 대량으로 넣어 밀수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이 11개월 동안 밀수한 금괴는 1880kg, 시가 958억원에 달한다고 인천본부세관은 전했다.

조사결과 조직원들은 수사기관 단속을 피하기 위해 조직원끼리도 신상을 공유하지 않았고, 금괴 인수·판매·처분·운반 등 단계마다 스마트폰 메신저를 통해 개인적으로만 연락을 주고받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밀수한 금괴를 서울 종로의 한 금 도매업자에게 판매했고, 거래된 현금은 다시 홍콩으로 밀반출했다.

세관은 특정범죄가중처벌위반 등의 혐의로 30대 밀수총책 2명과 이 금을 구입한 50대 남성 1명을 구속하고 통관, 판매, 자금운반책 등 10명을 불구속시켰다. 또 해외로 도피한 해외 공급책 3명을 인터폴에 수배를 요청했다.

인천본부세관 관계자는 "지난해 8월께 홍콩에서 일본으로 금괴를 밀수입하려던 조직이 한국인과 관련돼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1년에 걸친 추적 끝에 이들을 구속하게 됐다"고 밝혔다.
작성 : 2018년 11월 07일(수) 16:11
게시 : 2018년 11월 07일(수) 16:34


김승교 기자 kimsk@electimes.com        김승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1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