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시승기) 볼보家 SUV 삼형제 ‘XC40·60·90’ 남심 저격
멋스러운 디자인에 정숙한 승차감…모든 트림에 최신 안전사양 기본 장착
볼보가 (왼쪽부터)XC90, XC60, XC40 등 XC레인지 '엑설런트 라이프' 시승 행사를 진행했다.
볼보는 ‘안전의 대명사’로 통한다.

흔히들 볼보자동차코리아(수입승용차)와 볼보그룹코리아(건설기계·트럭)를 헷갈려하는데 이들은 처음에 스웨덴에서 탄생했다는 뿌리만 같은 뿐 지금은 서로 전혀 다른 회사다.

볼보의 브랜드 로고인 ‘아이언 마크’는 수컷을 뜻하는 생물학적 기호(♂)와 비슷하게 생겼다. 그래서인지 볼보차에서는 왠지모를 남자 냄새가 물씬 풍긴다. 덕분에 ‘넘치는 힘에 튼튼한 차’라는 이미지가 있다.
볼보 XC90, XC60, XC40 제원표.

최근 국내에서 완성된 XC40, XC60, XC90 등 볼보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라인업 ‘XC레인지’를 보면 남성적이긴 해도 과거와는 많이 달라졌음을 알 수 있다. 예전 볼보가 각지고 투박한 마초 스타일이었다면 요즘은 세련된 도시 남자같은 느낌을 준다.

볼보 XC레인지는 하위트림부터 상위트림까지 공통적으로 시티 세이프티, 충돌 회피 지원 기능, 도로 이탈 보호 시스템, 파일럿 어시스트, 인텔리세이프 등 최신 안전사양을 기본 장착했다.

이번 시승에서는 ▲XC90으로 켄싱턴호텔 평창→상원사주차장 ▲XC60으로 병방치 짚와이어→정선 파크로쉬 ▲XC40으로 상원사주차장→정선 파크로쉬 등 편도 80km 거리를 주행해봤고 각각 돌아올 때는 동승석에 앉았다.

◆맏형다운 위엄 ‘XC90’

XC90은 2016년 3월 국내 론칭을 시작으로 대형 럭셔리 SUV 시장의 포문을 연 모델이다. 사람 중심의 스칸디나비안 디자인과 파워풀하고 효율적인 파워트레인이 조화를 이룬게 특징이다.

외관 디자인은 북유럽 특유의 심플한 ‘스웨디시 럭셔리’의 정수를 보여준다. 수직 프런트 노즈(차량의 그릴과 범퍼 앞부분을 총칭)는 정면의 보행자와 부딪힐 경우 보행자에 가해지는 충격을 분산시켜준다. ‘토르의 망치’라고 불리는 T자형 풀 LED 헤드램프가 강인한 인상을 준다.
볼보 XC90의 인테리어 디자인은 기능미가 돋보이는 우아함에 집중했다.

실내는 정갈하면서도 품격과 위엄이 느껴지도록 구성됐다. 천연 우드 트림과 최고급 가죽으로 편안하고 안락한 분위기를 연출했으며 탁트인 시야를 제공해 넓은 공간감이 한층 더 강조됐다.

2열 가운데 좌석에는 볼보가 세계 최초 개발한 어린이용 부스터 시트가 배치됐으며, 앞뒤로 간격을 최대 120mm까지 조절해 충분한 레그룸을 확보할 수 있었다. 적재공간은 3열 시트를 접으면 1019리터고, 40:20:40 개별 폴딩 기능을 지원하는 2열까지 접을 경우 1868리터에 이른다.

XC90은 크고 무거운 차체 때문에 출발이 굼뜨지 않을까 싶었는데 오히려 묵직한 느낌이 들어 좋았고 일단 정숙하면서도 안정적인 승차감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그래도 막상 달리기 시작하면 상당한 가속력을 뽐냈다. 대형 SUV치고는 고속에서 꽤 민첩한 편이었던 것 같다.

시승하는 동안 비가 내려 길이 미끄러웠음에도 불구하고 XC90은 급격한 하중 이동을 방지해줬다. 특히 볼보의 최신 반자율주행 시스템 ‘파일럿 어시스트Ⅱ’가 앞차와의 간격 및 차선 유지를 해줘 운전 스트레스를 줄여줬다.

XC90은 컴포트, 다이내믹, 에코, 오프로드, 개인 등 5가지 주행모드를 제공한다. 에어서스펜션은 주행모드에 따라 차체 높이를 -20~60mm까지 조정해준다.

제원표에 나온 연비보다 체감상 기름이 빨리 떨어진다고 생각할 수 있으니 에코 모드로 놓고 달리면 어느정도 절충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에코 모드의 경우 엔진, 변속기, 차내 온도 조절 시스템의 연료 효율을 최대치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조정해준다. 차체 역시 최소 10mm에서 최대 20mm까지 낮춰 공기 저항을 최소화한다.

◆인기쟁이 둘째 ‘XC60’

XC60은 8년만에 풀체인지됐으며 지난해 9월 말 국내에 처음으로 공개됐다. 올 1~9월까지 국내에서 1749대가 팔려 볼보 전체 판매량 중 26.9%를 차지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유럽시장에서도 3년 연속(2014~2016년) 중형 SUV 부문 1위에 오른 바 있다.

XC60은 볼보차 최초의 한국인 디자이너인 이정현씨가 메인으로 참여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넘치지도 부족하지도 않다’는 의미를 지닌 스웨덴의 ‘라곰(Lagom)’이라는 개념을 반영해 어떤 각도·거리에서 보아도 완벽한 비율을 자랑한다.

XC60은 손잡이 부분에 해당하는 헤드램프 부분을 그릴의 옆면과 맞닿도록 길게 디자인해 XC90보다 날렵한 눈매를 완성했다.

측면 캐릭터 라인(차량의 캐릭터와 비율을 결정 짓는 측면 중간의 수평으로 그은 선), 벨트 라인(자동차 차체에서 옆면 유리창과 차체를 구분 짓는 측면의 수평선) 등 최소한의 선만을 사용해 심플함을 극대화했다.
볼보 XC60의 센터페시아에 위치한 세로형 9인치 센터 콘솔 디스플레이는 768×1020픽셀의 해상도를 자랑하며 빛의 난반사를 방지하기 위해 반사방지코팅 처리가 돼 있다.

개인적으로 인테리어는 XC60이 XC90·40보다 훨씬 뛰어났다. 크롬 스위치 등 수공예 요소를 활용해 마감수준을 높여 화려하면서도 고급스럽다는 느낌을 줬다.

기본 트렁크 용량은 505리터고 60:40 비율로 완전 폴딩이 가능한 2열 좌석을 접을 경우 최대 1432리터까지 늘어난다. 트렁크 높이는 1세대 모델보다 132mm 낮아져 무거운 짐을 싣고 내리기 더욱 수월해졌다.

XC60은 네 바퀴 모두에 동력이 전달되는 방식인 4륜 구동 시스템을 실행할 수 있는 AWD 모드, 연료 효율을 향상시켜주는 퓨어 모드, 스포티한 주행을 즐길 수 있는 파워 모드, 험지 주행에 적합한 오프로드 모드, 동력전달 방식 등 운전자 개인의 선호도에 따라 주행환경을 설정할 수 있는 개인 모드까지 총 5가지가 지원된다.

사실 XC60의 시승 순서가 가장 마지막이라 베이스 캠프인 파크로쉬 리조트로 돌아오는 길에 시간이 늦어져 신청하지도 않은 야간 주행을 체험해 볼 수 있었다. 액티브 하이빔 컨트롤이 자동으로 작동해 어두운 길에서 앞차나 마주 오는 차가 있을 경우 이를 피해 비춰줘 위협 운전을 방지했다.

이외에도 예기치 못한 상황에 시티 세이프티(긴급 제동 시스템)가 발동해 차량에 대한 신뢰를 주기도 했다. 경고 알림이 다소 커 놀라긴 했지만 밤낮 상관없이 위험 감지 정확도가 높다고 느꼈다.

◆예쁘장한 막둥이 ‘XC40’

XC40은 볼보 브랜드 설립 이후 90여년만에 최초로 선보이는 콤팩트 SUV다. ‘미니멀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현대인들에게 최적화된 차량이다.

XC레인지 모두 볼보 패밀리룩을 유지했기 때문에 비슷해보이지만 막상 같이 모아놓고 보면 조금씩 다르게 생겼다. 가장 디자인적으로 예쁜 걸 꼽자면 단연 XC40이다.

헤드램프 눈매가 보다 가파른 각도로 만들어졌고 풀 LED 램프가 ‘Y’자에 가깝게 디자인됐다. 더불어 XC90이 ‘1’자형으로 곧게 뻗은 세로 그릴로 웅장함을 강조한 것과 달리, XC40은 그릴을 음각으로 깊게 파 입체감을 줬다.
볼보 XC40을 타고 상원사 주차장에서 정선 파크로쉬까지 비포장 도로가 포함된 44km 거리를 시승해봤다.

이번 XC40 시승 차량의 경우 어딘가 모르게 인테리어가 요란스러운 편이었다. 아마도 빨간색인데다가 부직포 같은 재질이 쓰였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펠트(털이나 수모섬유를 수분과 열을 주면서 두드리거나 비비거나 하는 공정을 거쳐 시트모양으로 압축된 원단)를 100% 재활용 가능한 사용한 소재로 만들었다는데 촉감은 별로 좋지 못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XC40은 다른 XC레인지 형님보다 체구가 작지만 경쟁 수입 SUV 모델 중 가장 긴 2702mm의 휠베이스(축거)를 갖췄다. 이중접합 유리로 안전까지 확보한 대형 파노라믹 선루프가 XC90과 같은 크기로 들어가 있어 2열에 앉았을 때 개방감이 압도적이었다.

창의적인 공간 활용도 돋보였다. 전자식 기어 시프트를 채택하고 스피커 위치를 도어가 아닌 엔진룸과 실내 공간 사이로 옮겨 도어 및 센터 콘솔에 풍부한 수납공간을 제공했다. 또 카드홀더를 별도 마련하고 갑티슈를 보관할 수 있는 공간과 휴지통을 함께 마련했다.

여기에 앞 좌석 시트 밑에 숨은 수납공간을 확보하고 글로브 박스 도어에 접이식 고리를 설치하는 등 사용자의 편의를 생각한 배려의 흔적이 차량 내부 곳곳에 있었다.

XC40으로는 세미 오프로드 코스를 달려봤다. 험로는 아니었지만 노면 상태가 고르지 못한 흙·자갈 길과 급경사 구간이 섞여 있어 약간의 충격이 전해졌다.

하지만 시속 40km 이하에서 오프로드 모드로 바꾸자 확연한 승차감 차이를 보였다. 노면 소음과 진동을 억제해줘 훨씬 더 조용하고 편안한 주행이 가능했다. 뿐만 아니라 경사로 감속 주행장치(HDC)도 활성화 돼 오르막과 내리막길에서도 문제없이 빠져나왔다.
작성 : 2018년 10월 28일(일) 16:57
게시 : 2018년 10월 28일(일) 16:59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6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