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온시스템 경주공장 준공식 개최...전기차 시장 입지 강화
E-GMP 플랫폼 전용 공장으로 전기차 열관리 시장 리딩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11월 26일(금) 11:14    게시 : 2021년 11월 26일(금) 11:14
한온시스템 경주공장 준공식에서 참석자들이 리본커팅식을 갖고 있다.
[전기신문 오철 기자] 글로벌 자동차 열 에너지 관리 솔루션 기업 한온시스템㈜이 친환경차 시장에서의 선도적 행보를 이어간다. 전기차 열관리 시스템 글로벌 선도업체로서 지위를 공고히 하고 친환경 모빌리티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하는 완성차 업계를 적극 지원하며 공략에 속도를 내겠다는 취지다.

한온시스템은 국내 첫 전기차 전용 열관리 시스템 공장인 경주공장의 준공식을 26일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착공 발표한 경주 신공장은 경북 경주 외동읍 냉천리 소재로 부지 33,000㎡(약 1만평), 건물 9893m²(약 3천평) 규모를 갖춰 9월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이곳에서 생산된 히트펌프시스템, 냉각수밸브어셈블리 등은 전기차 열관리 시스템의 핵심 구성요소로, 인근 현대차 울산공장으로 공급되어 E-GMP(electric global modular platform) 기반의 아이오닉 5, 6, 7 및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 전기차에 탑재된다. 또한 현대차 울산공장까지 거리가 약 20여 km에 불과해 대규모 물량 조달 및 효율적 공급망을 운영 중이다. 히트펌프시스템은 전기차 배터리 및 실내 공조 열효율을 획기적으로 높여 주행거리 개선에도 직접적 영향을 미치며, 냉각수밸브어셈블리는 모터에 냉각수를 최적 공급하여 차량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이는 전기차에 없어서는 안 될 핵심부품이다.

한온시스템 경주공장 전경.
경주공장은 향후 증설을 통해 현재 연간 전기차 10만대에 들어갈 생산능력을 2024년까지 30만대 수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에 열관리 시스템 공급을 확대함으로써 향후 글로벌 생산 거점에서도 현지 생산을 통해 기술 및 부품 공급 협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한온시스템 최고경영자 성민석 대표집행임원은 “전기차 전용 부품공장인 경주공장의 전진배치로 친환경차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며 “전략적 거점인 경주공장을 통해 전기차 열관리 시스템의 핵심 부품을 직접 설계 및 생산하는 한온시스템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온시스템은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열 에너지 관리의 다양한 제품뿐 아니라 통합 열관리 시스템 개발 역량까지 갖춰 이미 다양한 글로벌 완성차에 공급하며 성능과 품질, 가격경쟁력 우위를 선점하고 있다. 특히, 한온시스템의 통합 열관리 시스템은 개별적으로 열을 제어해야 했던 단위 부품(component)들을 한 개의 시스템으로 집약시켜 부품 수와 중량 저감은 물론, 차지하는 공간을 최소화하고, 효율성을 높인다. 시스템 단위의 성능 극대화를 위해서는 개별 부품에 대한 기술 통제 및 최적화가 필수이기 때문에, 이 점에서 전기차용 열관리 핵심 부품을 직접 설계하고 양산할 수 있는 한온시스템만의 차별성이 완성차 고객에게 매력적으로 부각되었다. 그 결과, 올 3분기까지 한온시스템의 신규 수주 금액 중 친환경차 비중이 85%에 육박한다.

최근 한온시스템은 헝가리에서도 생산력을 강화했다. 헝가리 페치(Pécs)에 신규공장을 세우고 기존 레차그(Rétság)공장을 증설해 전기차 중심으로 빠르게 전환되는 유럽 시장의 공급능력을 높였다.

한온시스템은 전세계 51개 생산거점 중 국내에 경주공장까지 5곳의 공장 (대전∙평택∙울산∙아산∙경주)을 운영 중이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1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