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韓-獨, 수소경제 연구협력 통해 탄소중립 실현 ‘앞장’
15일 ‘한-독 수소 컨퍼런스’ 공동 개최
협력 통해 수소경제로 신속 전환 다짐
정세영 기자    작성 : 2021년 10월 15일(금) 14:15    게시 : 2021년 10월 15일(금) 14:16
14일 열린 ‘2021 한-독 수소 컨퍼런스’ 행사 시작에 앞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마틴 행켈만 한독상공회의소 대표, 미하엘 라이펜슈툴 주한독일대사, 문재도 H2KOREA 회장, 김효은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김복철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강경성 산업부 실장, 박진호 한국에너지공과대 부총장, 김재홍 영남대 교수, 박병관 프라운호퍼 대표.
[전기신문 정세영 기자] 한국과 독일이 수소경제 관련 연구와 기술협력을 기반으로 양국의 탄소중립 실현에 나선다.

15일 수소융합얼라이언스(회장 문재도, 이하 H2KOREA)는 전날 밀레니엄 힐튼 서울에서 한국과 독일 정부 후원으로 프라운호퍼 한국대표사무소 등 양국 산학연 대표기관과 ‘2021 한-독 수소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양국 정부와 수소분야 전문가들이 수소경제와 기술 현황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재도 H2KOREA 회장을 비롯해 강경성 산업부 에너지산업실장, 미하엘 라이펜슈룰 주한독일대사, 토스텐 헤르단 독일연방경제에너지부 에너지정책실장 등 양국 관계자 500여명이 현장 및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이날 문 회장은 개회사에서 “전 세계 주요국이 선언한 탄소중립은 미래 인류 생존을 위한 글로벌 패러다임”이라며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수소에너지의 이용 확대를 촉진하고, 수소경제로의 신속한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기술강국인 양국이 정례적 정보교류와 협력의 장을 마련하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며 “이번 행사가 양국의 수소협력 관계를 견고히 하는 기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라이펜슈툴 주한독일대사는 “기후변화 대응에 핵심기술인 그린수소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국제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컨퍼런스는 양국 간 교류의 중요한 축이며, 과학과 비즈니스 분야에서의 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국 정부관계자도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 국제협력이 중요하다고 한목소리로 강조했다.

강경성 산업부 실장은 “민간기업 중심으로 해외에서 생산하는 청정수소를 국내에 도입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헤르단 독일연방경제에너지부 실장도 “수소경제 구현을 위한 청정수소의 수입은 매우 중요한 과제이며, 독일 수소정책에서도 국제협력은 큰 축을 담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진 컨퍼런스에서는 ‘글로벌 탄소중립 정책 동향과 수소경제의 역할’을 주제로 한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수소경제 정책방향과 목표, ▲시장 전망 ▲R&D 협력 활동 ▲산업·연구개발 분야의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아울러 ‘한-독 수소기술 협력방안’을 주제로 박진호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부총장이 좌장으로 정부부처, 산업계, 연구계 전문가가 참여한 패널토론이 이어졌다.

패널토론을 진행한 박 부총장은 “한국과 독일 양국이 수소 기술에 각각의 강점으로 같은 지향점을 갖고 있다”며 “양국 정부와 기업, 연구기관 간의 긴밀한 협의와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세영 기자 cschung@electimes.com        정세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에너지신산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2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