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대한전선, 미국 최대 전력회사 PG&E로부터 품질 인정
국내 최초로 PG&E의 ‘Quality Award 수상’
양진영 기자    작성 : 2021년 03월 05일(금) 09:51    게시 : 2021년 03월 05일(금) 09:51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이 5일 미국의 퍼시픽 가스 앤드 일렉트릭(PG&E)으로부터 ‘2020 Outstanding Quality Performance Award’를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전선이 미국의 대표적인 전력회사로부터 품질 우수기업으로 선정되며 글로벌 경쟁력을 또다시 입증했다.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나형균 사장)은 5일 미국의 퍼시픽 가스 앤드 일렉트릭(PG&E)으로부터 ‘2020 Outstanding Quality Performance Award’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PG&E는 1905년에 설립된 미국의 최대 전력회사 중 하나로, 샌프란시스코를 중심으로 캘리포니아 주 중북부의 550만 가구, 1600만명 이상에게 전기와 가스를 공급하고 있다.

이번 상은 PG&E에 제품 및 서비스를 공급하는 5000여 곳의 글로벌 기업 중 가장 뛰어난 성과를 보여준 3개 업체를 선정해 수여하는 것으로, 케이블 기업으로는 대한전선이 유일하다. 대한전선은 미국, 유럽, 일본 등 세계 주요 케이블 업체들을 제친 것은 물론, 한국 기업으로는 최초로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며 북미 시장에서의 독보적인 경쟁력과 서비스를 인정받았다.

나형균 대한전선 사장이 5일 '2020 Outstanding Quality Performance Award' 수상 후 임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측부터 김진수 산업전선해외영업팀장, 김영택 산업전선사업부 상무, 나형균 사장, 이치봉 산업전선영업본부장, 최정인 산업전선영업본부 과장.


시상식은 미국 현지 기준으로 4일 오후 2시 30분, PG&E 및 수상 기업들의 경영진들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시상식에 참여한 나형균 사장은 “미국 최대 전력 회사 중 하나인 PG&E에 케이블을 공급한 지 2년 만에 품질 우수 기업으로 뽑혀 매우 뜻깊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현지 밀착 경영을 통해 최고 품질의 제품을 적기에 공급하고, PG&E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지속적으로 솔루션을 제시해 온 것이 성과 창출의 원동력이 됐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엄격한 품질관리, 꾸준한 연구개발 및 고객 중심의 서비스를 통해 북미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한전선은 미국 내에 판매 법인과 동·서부에 각각 지사를 두고, 주요 케이블 공급사로서의 지위를 확고히 하고 있다. 2019년에는 2700억 원 이상의 수주고를 올리며, 미국 진출 사상 최대의 수주 실적을 기록한 바 있다.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업ㆍCEO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4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