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국토부, 신기술로 철도수송안전망 확충한다
15일부터 대전조차장역서 철도물류 무선통신제어 입환 시범운영
나지운 기자    작성 : 2021년 02월 14일(일) 13:59    게시 : 2021년 02월 14일(일) 14:42
무선제어 입환시스템의 개요도. 작업자가 기관차 외부에서 기관차를 제어한다.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국토교통부가 철도 사고를 예방할 ‘무선제어입환 시스템’을 운영한다.

국토부(장관 변창흠)와 한국철도공사(사장 손병석)는 철도차량 입환작업에 무선통신기술을 적용해 15일부터 대전조차장역에서 ‘무선제어입환 시스템’을 시범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입환작업이란 열차의 차량을 연결 및 분리하는 작업인데 철도 사고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이기도 하다.

무선제어입환 시스템은 무선제어기(리모컨)를 통해 기관차를 움직이면서 열차의 연결·분리 등을 수행하는 방식이다.

기존에는 기관사와 작업자가 현장에서 서로 교신하며 작업을 했는데 의사소통 오류로 차량과 작업자가 충돌하는 등의 사고가 발생하곤 했다.

최근 10년간 4명의 사망자를 포함해 총 36건의 사상사고가 발생했는데 국토부와 한국철도공사는 이번 시스템을 도입하면 사고 발생률이 50% 이상 감소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철도공사는 이번 시범운영을 위한 무선제어 전담조직(T/F)을 구성했으며 운영 결과를 토대로 관련 매뉴얼을 보완한다는 계획이다.

강희업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무선제어입환 시스템은 철도수송작업의 작업자 안전확보를 비롯해 사람중심의 안전문화 확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시스템의 본격적인 도입을 위해 올해 안으로 관련 법규 정비, 제도 개선 등 지원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나지운 기자 abc@electimes.com        나지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철도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3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