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유버, 3초 만에 노로바이러스 99% 살균하는 자외선 LED 기술 확보
고집적 LED 기술, 성모병원서 효과 입증
안상민 기자    작성 : 2021년 01월 26일(화) 10:22    게시 : 2021년 01월 26일(화) 10:25
유버의 살균시스템을 활용해 대형 구내식당을 살균하고 있다.
자외선(UV) LED 전문 기업 유버가 노로바이러스를 3초 만에 살균하는 자외선 LED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유버는 노로바이러스 공인시험검사기관인 서울카톨릭 성모병원에서 1초 살균 시 90%, 3초 살균 시 99%, 5초 살균 시 99.4%의 살균효과가 있다는 것을 입증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신기술은 특수 제작된 PCB 기판 위에 LED 웨이퍼에서 절단한 칩을 단위 면적당 수백개 실장하는 고집적 LED 기술이 적용됐다. 칩 한 개라도 불량이 나면 실장된 LED 전부를 폐기해야 하므로 높은 수준의 기술이 요구된다.

일반 자외선 LED 패키지는 단위 면적당 최대 4개의 칩을 실장하는 것이 가능하지만, 유버의 COP 기술은 동일면적에 칩을 최대 70~100개 이상 실장할 수 있기 때문에 수십배의 강한 출력을 발산할 수 있으며 50cm 이상의 먼거리에서도 짧은 시간에 대량 살균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물을 취급하는 정수장 및 상하수도 관련 시설에 적용이 가능하고, 음식물을 취급하는 대형급식시설, 공공시설 내 대규모 식당, 병원, 요양시설 등 위생에 취약한 공간에 살균조명의 형태로 적용이 가능하며, 살균 시스템, 로봇 등을 용도와 환경에 맞게 커스터마이징해 적용할 수 있다.

노로바이러스는 영하 20도에서도 죽지 않고 70도 고열에서도 30분간 죽지 않는 감염성 바이러스이다. 노로바이러스는 염소가 다량 포함된 물에서도 죽지 않을 정도로 저항성이 강하며, 일반 바이러스와는 반대로 낮은 기온에서 감염이 활발해 겨울철부터 봄까지 유행한다.

특히 익히지 않은 어패류, 수산물을 섭취하거나 오염된 물을 마시면 감염이 되고, 직·간접적인 접촉으로 사람 간 전염을 일으킨다.

김지후 유버 박사는 “세균 밀도가 높은 다중이용시설 및 신선품 관련회사로부터 살균조명 및 살균시스템에 대한 문의와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최근 흡입독성에 대해서 지적된 분무소독방식의 대안으로 안전하게 살균이 가능한 유버의 살균로봇을 사용하면 스마트한 방역 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상민 기자 tkdals0914@electimes.com        안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Lighting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2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
22
23
24
25
26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