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원안위, 월성원전 조사 본격화
민간 전문가 중심 조사단 꾸리고 삼중수소 검출 문제 밝힐 예정
윤대원 기자    작성 : 2021년 01월 18일(월) 09:21    게시 : 2021년 01월 18일(월) 09:21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최근 삼중수소가 검출된 월성원전 조사에 나선다.

17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된 월성원전을 조사하기 위해 조사단을 구성한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민간 전문가로 ‘월성원전 부지 내 삼중수소 조사단’을 꾸려 조사한다.

조사단은 관련 학회의 추천을 받은 전문가로 구성한다. 운영방식, 조사범위·활동계획·일정 등의 방식은 조사단이 자율적으로 정한다. 조사단 활동 과정은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다.

다만 조사 범위와 활동 계획 등에 대해서는 지역 주민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반영해야 한다.

조사단장은 원자력과 무관한 대한지질학회 추천을 받은 전문가로 위촉한다.

이는 원전 부지 내 지하수에서 삼중수소 농도가 높게 검출됐고 지하수가 부지 외부 환경으로 유출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원안위와 원자력안전기술원은 조사단의 원활한 활동을 위해 행정과 기술지원을 맡는다.

원안위는 조사단 구성이 완료되는 대로 명단을 발표하고 활동을 개시할 계획이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자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2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
22
23
24
25
26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