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허성무 창원시장 “창원형 뉴딜로 대한민국 대전환·플러스 성장 견인하겠다”
2025년까지 4조 9천억원 투입, 디지털‧그린‧휴먼뉴딜 등 3개 분야 140개 핵심사업 추진
市 과감하고 도전적인 투자, 적극적이고 속도감 있는 추진 ‘대한민국 대전환’ 선도
허 시장, “창원형 뉴딜 성공의 핵심 열쇠인 국비 확보, 실리 최우선 전략으로 돌파하겠다.”
윤재현 기자    작성 : 2020년 12월 03일(목) 01:58    게시 : 2020년 12월 03일(목) 02:01
“위기는 창원을 더 강하게 만들었고,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줬다. 또 한번 창원의 혁신과 도전의 자신감인 창원형 뉴딜로 대한민국의 대전환을 선도하고 플러스 성장의 동력으로 삼겠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형 뉴딜 종합계획(이하 창원형 뉴딜)을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창원형 뉴딜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 기조에 맞춰 지역의 성장을 이끌 핵심 사업들을 담은 종합계획으로 2025년까지 총 사업비 4조 9,339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프로젝트이다.

창원시는 지난 7월 창원형 뉴딜 추진단 TF를 구성하고 4개월간 다른 도시와 차별화 되고 경쟁력을 갖춘 사업 발굴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이렇게 완성된 창원형 뉴딜은 ▲디지털 뉴딜에 41개 사업, ▲그린 뉴딜에 70개 사업, ▲휴먼 뉴딜에 29개 사업 등 3개 추진과제에 총 140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시는 이들 중 변화와 파급의 초기 구심점이 되는 10개 사업은 창원형 뉴딜 핵심 선도과제로 정하고 행정력을 더욱 집중할 방침이다.

시에 따르면 창원형 뉴딜 추진을 통해 8조 9000억원의 생산 유발 효과와 5만 7000여 개의 일자리가 창출되는 고용 유발 효과가 기대된다. 또한, 부가가치 유발 효과도 약 3조 8000 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이런 엄청난 파급 효과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예산 투입이 불가피한 만큼 국비 확보라는 큰 산이 기다리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에 대해 창원시는 경쟁우위에 있는 전략사업의 논리 고도화를 통해 국책사업화를 이끌어내는 실리 최우선 전략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허 시장은 “한국판 뉴딜 공모에 적극 대응할 뿐만 아니라, 창원형 뉴딜 사업을 정부에 역으로 제안해 국책사업화 하는 전략도 병행하는 등 전방위 노력을 통해 최대 규모의 국비를 확보하겠다.”고 의지를 내비췄다.

창원시는 여느 도시보다 발빠르게 뉴딜 프로젝트를 준비해왔다.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이 수립되기 3개월 전부터 ‘창원형 스마트SOC 뉴딜 프로젝트’를 마련해 정부 건의활동을 활발히 펼쳤다.

이를 반영하듯 스마트 그린 산단, 수소 모빌리티, 스마트 물류 공유 플랫폼 등 창원의 뉴딜 사업이 한국판 뉴딜에 대거 포함되기도 했다.

또한, 지난 9월 스마트 그린 산단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은 “창원이 한국판 뉴딜을 선도하는 상징적 지역이자 우리나라 경제의 희망이다”며 창원의 경쟁력을 인정하기도 했다.

한편, 창원시는 창원형 뉴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전략을 더욱 다듬는 한편, 관리체계를 강화해 실행력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제1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창원형 뉴딜 추진단’을 12월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디지털뉴딜반, 그린뉴딜반, 휴먼뉴딜반 등 3개반으로 구성되는 창원형 뉴딜 추진단을 통해 뉴딜 사업 추진율에 대해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예산확보 사항을 수시로 관리해 내실 있는 사업 추진을 위해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허 시장은 “뉴딜 특구를 만들어 그 속에 총사업비 개념의 포괄 보조사업 방식과 규제샌드박스 적용 등 자율성을 담보하면 지역 확산 속도는 더욱 빨라질 것이다. 또한 지역 여건에 부합하는 창의적이고 경쟁력있는 정책이 발굴될 수 있도록 지역 뉴딜을 정부에 제안하면 국책사업화될 수 있는 역 공모사업 방식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2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
22
23
24
25
2627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