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두산重, 폴란드에서 2200억원 규모 플랜트 건설사업 수주
생활 폐기물 활용해 12㎿ 규모의 전력과 열 생산...2023년 완공 목표
장문기 기자    작성 : 2020년 08월 12일(수) 17:33    게시 : 2020년 08월 12일(수) 17:33
두산중공업이 유럽에서 폐자원을 에너지로 전환하는 플랜트 건설하는 2200억원 규모의 사업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두산중공업은 폴란드 에너지 회사인 도브라 에너지아(Dobra Energia)가 발주한 폐자원 에너지화(WtE; Waste to Energy) 플랜트 건설 사업에 독일 자회사인 두산렌체스와 컨소시엄으로 수주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북쪽으로 약 200km 떨어진 올슈틴 지역에 건설되는 해당 플랜트는 하루 300t가량의 생활 폐기물을 에너지로 전환해 12㎿ 규모의 전력과 열을 지역사회에 공급하는 시설이다.

두산중공업-두산렌체스 컨소시엄은 설계·조달·시공(EPC)을 맡아 오는 2023년까지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전체 프로젝트 관리를, 두산렌체스는 소각용 보일러·환경설비 공급과 기계·전기 시공 등을 담당하며 두산중공업 체코 자회사인 두산스코다파워도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해 12㎿급 소형 산업용 증기터빈을 공급한다.

산업현장이나 가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가연성 폐자원을 에너지화하는 WtE 플랜트는 전력·열 공급, 쓰레기 매립지 최소화 등의 이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유럽에서는 노후 플랜트 교체 물량과 폐기물 매립지 제한 정책이 맞물려 신규 발주가 증가하고 있다는 게 두산중공업의 설명이다.

박홍욱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BG장은 “유럽 자회사인 두산렌체스, 스코다파워와 협력을 통한 글로벌 EPC 사업 역량을 활용해 해외 사업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수주에 성공했다”며 “2024년까지 1.6GW 규모로 예상되는 유럽 WtE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