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인터뷰) 김성관 한국동서발전노동조합 위원장
“노·사 적절한 견제와 협력 통해 에너지 전환기 고용위기에 대응해야”
울산=장문기 기자    작성 : 2020년 06월 29일(월) 13:39    게시 : 2020년 06월 30일(화) 09:54
“당선했다는 기쁨보다는 산적한 현안을 어떻게 풀어가야 할지 고민을 많이 하게 됩니다. 앞으로 우리 후배들을 위해서 신규일자리가 꼭 필요하기 때문에 노동조합의 역량을 집중해야 하는 상황이죠. 막중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김성관 한국동서발전노동조합 위원장은 지난 3월 위원장 선거를 치르면서 호남화력, 울산기력 4~6호기 등 노후 발전소 폐지에 따른 정원반납과 이어지는 고용문제 등에 대한 위기의식을 몸소 느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런 현장의 우려를 반영해 노·사간 적절한 견제와 협력을 통해 조합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일자리를 지켜내겠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임금 관련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임금교섭 전에 실무적인 검토를 마무리함으로써 임금교섭에서 주도권을 갖는 동시에 노조가 주관해 경영진과 간부를 평가하는 제도를 도입, 노조의 견제 기능을 강화한다는 복안이다.

김 위원장은 “노조 주관으로 경영진의 경영충실도, 노사협력도 등을 평가해 매년 국정감사 때 소관 상임위에 우편으로 보낼 계획”이라며 “간부들도 열심히 하는 간부, 갑질하는 간부 등을 평가해 승진·이동 심사 전에 경영진에 그 결과를 보내겠다”고 말했다.

이와 동시에 김 위원장은 동서발전이 충북 음성군에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음성천연가스발전소가 적기에 착공할 수 있도록 회사와 협력하고 호남화력과 울산기력 4~6호기 폐지 이후 반납해야 하는 정원을 다시 받기 위한 신사업 확보를 위해서도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노동조합의 역량을 집중해서 신호남, 울산 5복합 등 대체사업을 정부 계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전력그룹사 노동조합 위원장들과 연대해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과 함께 정부나 국회를 대상으로 활발한 홍보 활동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 과정에서 국회, 공공노련과 인접한 서울에 ‘세컨드 사무실’을 마련해 ‘전진기지’로서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정부의 ‘과감한 탈석탄’ 정책에 대해서는 ‘원칙적인 반대’라는 의견을 밝혔다.

“고용문제가 발생하고 전기요금 인상은 불을 보듯 뻔해요. 그리고 현재의 에너지전환은 에너지에 대한 조정만 포함돼있고 그에 따른 인력·고용 관련 대책은 없습니다. 현장에서 고용위기를 느끼는 상황 속에서 정부가 고용안정 대책도 함께 제시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김 위원장은 당진 1~4호기를 조기에 폐지해야 한다는 충청남도의 지속적인 요구와 관련해서는 ‘결사반대’ 의사를 명확히 했다.

당진화력이 옥내저탄장 등 환경에 대한 투자를 계속하고 있으며 설계수명이 다한 이후에는 가스발전소로 연료를 전환하는 방식으로 ‘친환경발전’을 이어갈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앞으로의 방향성에 대해서는 인정할 수밖에 없다는 그는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도 공공성을 확보해 안정적으로 전기를 공급하면서 전기요금 인상을 억제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는 방향성을 제시했다.

“공공성 확보를 위해 전력그룹사 재통합을 장기적인 과제로 꼭 가져가야 합니다. 전력그룹사 통합을 위해서는 노조의 교류가 먼저 활성화돼야 한다고 생각해요. 이를 위해 전력그룹사 노조들은 공공노련을 중심으로 각종 현안에 연대해서 대응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고용문제, 에너지전환 등 거시적인 이슈와 함께 동서발전노조 내부의 변화도 유도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1500명이 넘는 조합원 중 지난 2001년 한국전력공사에서 분사한 이후에 동서발전에 입사한 ‘동서 기수’ 비율이 83% 정도 된다”며 “젊은 조합원들의 건의사항이나 의견을 많이 반영하고자 중앙집행위원들을 동서 기수의 젊은 인원으로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사적자원관리(ERP) 회계시스템을 도입해 조합비 운영을 실시간으로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구축했다”며 “간이영수증, 개인카드 사용 후 정산 등이 전혀 없도록 시스템을 바꾸고 클린카드를 도입하는 등 투명성 확보를 위한 조치를 이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울산=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울산=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7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