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맥스터 공론화 놓고 친원전·탈원전 세력 ‘경주 집결’
주민설명회 앞두고 홍보전 돌입...상대 세력 비방 등 과열 양상
원전 가동·중단 여부 결정 상징성 때문에 친원전vs탈원전 대결로 비화
장문기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28일(목) 14:09    게시 : 2020년 05월 28일(목) 14:28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 관계자들이 지난 달 27일 경주역 앞 광장에서 월성원전 사용후 핵연료 조밀건식저장시설(맥스터) 증설에 대한 경주시민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경북 경주시가 친원전 세력과 탈원전 세력의 전장(戰場)으로 비화될 우려가 커지고 있다.

월성원자력발전소 사용후 핵연료 조밀건식저장시설(맥스터) 공론화 절차를 주관하는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는 지난 26일과 28일 경북 경주시에서 주민설명회를 네 차례 개최했다.

시내권 설명회를 하루 앞둔 27일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은 경주역 앞 광장에서 맥스터 증설에 대한 경주시민의 지지를 호소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노희철 한수원 노조위원장은 “월성원자력본부는 지난 29년 동안 맥스터를 아무런 문제 없이 운영해왔다”며 “맥스터가 포화상태에 이르면 월성 2~4호기는 가동중단이 불가피해 원전 종사자, 지원인력·지역산업체 고용이 심각하게 위협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주역 앞 광장에서는 경주환경운동연합 등 맥스터 건설에 반대하는 각 단체가 결성한 경주시민대책위원회가 지난 14일부터 천막농성을 벌이며 맥스터 증설을 반대하는 시민들의 서명을 받고 있다.

맥스터의 운명이 사실상 지역실행기구와 시민참여단에 맡겨지자 양 세력이 거리로 나와 시민들을 대상으로 홍보에 집중하는 것이다.

월성원전 맥스터 증설을 놓고 세력 간 ‘비방전’도 이어지고 있다.

경주시민대책위는 지난 22일 “김경희 지역실행기구 위원은 지역 공론화를 관리할 자격이 없다”며 “주낙영 시장은 김 위원의 지역실행기구 위원 해촉을 통해 공정한 공론화 관리 의지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소에 ‘친원전 행보’를 보인 김 위원이 지역 공론화를 공정하게 관리하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원자력정책연대는 곧바로 “김 위원은 천식이 심한 자녀들 건강문제 때문에 직접 환경운동을 하는 네 아이의 엄마”라며 “환경운동 중 원자력이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에너지인 것을 알게 되면서 월성원전 민간 환경감시기구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지역 공론화는 3000명의 모집단에서 150명의 숙의 집단이 투표로 결정할 사안임에도 마치 김 위원의 기자회견문 하나로 공정성에 문제가 발생한 것처럼 아무런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맥스터 증설 여부가 친원전·탈원전 세력의 전장으로 떠오른 이유는 맥스터 증설이 단순히 시설을 더 짓는 문제가 아니라 원전 가동·정지를 결정하는 문제로 받아들여지기 때문이다.

강창호 에너지흥사단 단장은 지난 21일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핵단체는 원자력 관계시설 증설을 탈원전 활동으로 확대하여 반대를 위한 반대를 외치고 있다”며 “사용후핵연료를 핵폭탄과 동일시하는 비전문가의 선동으로 지역민 간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는 반대로 이상홍 경주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지난 20일 울산 북구 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혹시라도 맥스터 증설이 결정되더라도 월성 2~4호기 가동을 위한 임시저장시설이라는 논리라면 월성 2~4호기의 남은 수명을 고려했을 때 7기 중 3기는 필요 없는 시설이 된다”며 원자력안전위원회가 7기 건설을 승인한 데 대해 의문을 표시했다.

한편 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는 앞으로 시민참여단을 구성해 맥스터 증설을 놓고 공론화를 진행한 뒤 그 결과를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7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