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설마 또 ESS 화재? 해남 태양광 화재에 업계 ‘긴장’
ESS 건물서 불길 시작된 것으로 알려져…시장 위축 우려
안전 대책 다시 고심하나…진흥대책 발표 앞두고 비상
윤대원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28일(목) 10:02    게시 : 2020년 05월 28일(목) 10:09
해남 태양광 발전시설에서 화재로 인해 검은 연기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제공=연합뉴스)
전남 해남군에서 발생한 태양광발전시설 화재가 에너지저장장치(ESS) 건물에서 발생한 것이 알려지며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달 28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남 해남군 황산면에서 발생한 태양광발전시설 화재가 ESS 건물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당국은 인원 32명과 소방차 8대를 투입해 약 1시간 만에 큰 불길을 잡고, 오후 11시 10분쯤 잔불 정리를 마쳤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으나 소방서 추산 4억6760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났다.

아직 정확한 화재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해남소방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화재는 ESS 건물에서 시작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최근 다량의 ESS 화재로 위축됐던 시장이 다시 한 번 침체기에 접어들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모양새다.

만약 이번 화재가 ESS 화재로 최종 결론지어질 경우 정부의 고심은 한층 깊어질 전망이다.

지난 2월 2차 화재사고 조사단의 활동 결과를 바탕으로 배터리 충전율(SOC) 조정을 골자로 한 안전대책을 내놓았지만 화재 사고가 재차 발생한 셈이 된다.

이에 따라 ESS 시장 활성화에도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동안 진흥대책 마련에 집중하던 정부의 행보가 한층 신중해질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지난 2월 내놓은 옥외설비에 SOC 90%, 옥내설비에 SOC 80% 제한 조치를 통해 안전 분야에서 충분히 대안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만큼 정부는 예고한 대로 6월 말까지 산업계 진흥에 목적을 둔 운영제도 개편을 발표한다는 방침이었다. 그러나 이번 화재 탓에 다시금 안전에 초점을 맞춰야 하는 상황이 됐다.

업계는 이번 화재원인이 ESS가 맞다면 해당 설비의 운전을 기존대로 95~100%의 충전율로 실시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최근 들어 REC 가격 하락 등으로 인해 ESS 운영수익이 적은 상황에서 기존 설비에는 ‘권고’ 수준으로 적용하는 정부의 안전대책을 지키기가 힘들다는 것. 특히 REC 가중치 5.0 기한종료가 한 달여 남은 상태에서 수익을 최대한 내기 위해 무리하게 가동했을 가능성이 컸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결국 정부가 ESS 안전대책을 마련한 것까지는 좋았지만 기존 설비에 대한 유도대책이 남은 과제인 만큼 이를 위한 고심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이번주 중에 ESS 운영 제도 개편예고안을 내놓을 계획이어서 더욱 안타깝다는 반응이다.

정부 사정에 정통한 한 관계자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운영제도 개편 초안 작성 마무리 단계이며 이번주쯤에는 업계 의견 수렴을 위해 초안을 공개한다는 방침이었다. 이를 바탕으로 6월 말까지 제도를 확정한다는 계획이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의 진흥대책 발표가 코앞인 상황에서 또 ESS로 원인이 예상되는 화재가 발생했다”며 “조사 결과가 나와야겠지만 화재원인이 ESS로 결정 난다면 다시 시장이 위축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