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시공&SOC
한국철도, 금천구청역 복합역사 개발 사업자 공모…39년 묵은 역사 리모델링
박정배 기자    작성 : 2020년 05월 18일(월) 17:42    게시 : 2020년 05월 18일(월) 17:42
금천구청역 복합역사 개발 조감도
한국철도공사가 지어진 지 39년 된 수도권 전철 1호선 금천구청역을 새로 짓기 위해 18일부터 ‘금천구청역 복합역사 개발 사업자 공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업대상지는 서울시 금천구 시흥동 일대 철도 터 4520㎡다.

이 사업은 낡고 협소한 기존 역사를 철거한 후 철도 시설과 상업·업무·문화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복합 공간으로 신축하는 역사 개발사업이다. 연 면적 900㎡에 불과했던 역사 규모가 상업 복합시설 포함 약 1만8000㎡로 확장되고 승강기·맞이방·수유실 등 철도 이용객 편의시설도 대폭 확충한다.

한편 금천구청역 주변 철도 유휴부지는 정부의 주거 정책사업인 행복주택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국철도는 정부(국토부, LH) 및 해당 지자체인 금천구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복합역사 신축과 행복주택 건립을 함께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공모지침서 등 공모 관련 자료는 한국철도 홈페이지(www.korail.com)에 게시한다.

사업신청서 접수일은 오는 8월 17일이다. 한국철도는 8월 중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열어 우선협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성광식 한국철도 사업개발본부장은 “금천구청역 복합 개발은 노후 역사 개선과 주거복지를 위한 주택 공급이 시너지를 만드는 첫 사례가 될 것”이라며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금천구청역 | 역사 | 한국철도공사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7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