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대전시, 야간 조도개선 위해 3년간 800억원 투입
조도개선 3개년 종합대책 마련, 범죄예방·도시미관 개선 기대
윤정일 기자    작성 : 2020년 04월 09일(목) 13:53    게시 : 2020년 04월 09일(목) 13:53
대전시가 야간의 평균조도를 높이기 위해 앞으로 3년간 800억원을 투입한다.

대전시는 안전한 밤길을 조성하기 위해 ‘조도개선 3개년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올해부터 3년 간 연간 200억~300억원 씩 총 800억원을 투자해 평균조도를 개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전시는 이를 통해 교통안전사고를 줄이고 범죄를 예방해 현재 4등급인 지역 안전지수를 2등급까지 상향시킨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조도개선 태스크포스(TF)와 컨설팅 자문단 등을 운영해 시민안전실의 컨트롤타워 기능을 강화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대전시는 원도심과 범죄로부터 취약한 지역을 집중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기존 경관과 교통안전에 초점이 맞춰진 조도개선 방향을 셉테드(CPTED, 범죄예방디자인) 방식의 안전디자인 컨셉으로 확대한다는 것.

또 ▲도로변, 지하차도 노후가로등 ▲노후주택가, 원룸촌 등 범죄취약지역과 시민이 즐겨 찾는 공원, 하천 지역 ▲교차로, 횡단보도와 ‘민식이법’ 시행 관련 어린이 안전 확보를 위한 학교주변 및 스쿨존 지역 등도 집중적으로 개선된다.

대전시는 조도개선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방법도 다각적으로 추진한다.

LED조명으로의 순차적 교체, 교차로 하이마스트등 설치, 원격제어의 스마트 LED조명, 범죄예방 효과를 증대시킬 수 있는 아트폴 및 고보조명 등 새로운 기술을 접목해 우범지역을 사전에 차단, 시민의 보행불편 해소는 물론 야간 도시미관을 개선한다는 복안이다.

시는 올해 관저 지하차도 조도개선, 오정네거리 조명탑 설치 등 150억원 규모의 조도개선 사업을 단기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원도심의 원룸지역과 슬럼화 된 노후주택 등에 대해서도 실태조사를 통해 우선적으로 밝은 거리를 조성하고, 조도관련 안전 취약지역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2022년까지 개선작업을 마무리지 을 방침이다.

대전시는 필요한 재원을 국ㆍ시비로 확보하고, 부족한 재원은 재난관리 기금을 적극 활용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동희 대전시 안전정책과장은 “조도개선 3개년 종합대책을 통해 시 전역을 대상으로 안전한 밤길을 조성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야간 통행에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지속적인 조도개선 사업을 추진해 안전일류도시 대전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대전시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5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