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현대차, 국토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 사업자 선정
전철·버스·택시 통합 연계한 다중 모빌리티 신규 론칭 계획
이근우 기자    작성 : 2020년 02월 17일(월) 18:29    게시 : 2020년 02월 17일(월) 18:29
현대차가 인천시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실시한 ‘인천e음’ 사업이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 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 컨소시엄은 영종국제도시에서 수요응답형 버스 ‘I-MOD’와 전동킥보드 기반의 ‘I-ZET’의 시범 서비스를 진행했다.
현대자동차가 인천광역시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실시한 ‘인천e음’ 사업이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 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

국토부는 지난해 모두 6곳의 예비사업 지자체를 선정했으며 1년여간의 시범사업 성과에 대한 후속 평가를 거쳐 인천시, 대전광역시, 부천시 등 3곳을 최종 본사업 대상자로 확정했다.

본사업 대상자 선정 평가에서 현대차-인천시 컨소시엄은 사업 확산 가능성과 신규 솔루션의 혁신성, 그리고 사회·경제적 기대효과 부문에서 고르게 높은 평가를 받았다.

컨소시엄은 앞으로 본사업 기간 동안 영종국제도시에서 실증한 서비스 모델을 더욱 고도화하고 서비스 지역을 송도 국제도시, 남동 국가산업단지, 검단신도시 등 대중교통 취약지구로 확대한다. 또 규제 샌드박스를 활용한 택시·버스 업계와의 상생 방안도 적극 모색한다.

컨소시엄이 시범사업으로 펼치던 수요응답형 버스 ‘아이-모드(I-MOD, Incheon-Mobility On Demand)’와 전동 킥보드 기반의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 ‘아이-제트(I-ZET)’를 연동시키는 것을 넘어 기존 교통수단인 전철, 버스, 택시 등을 통합 연계한 사회 참여형 다중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컨소시엄은 본사업 진행을 통해 고객에게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고 지역 상점과 연계한 쿠폰, 할인혜택 제공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특히 다양한 운송 업체들의 참여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오픈 플랫폼 기반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확대하는 등 사회적, 경제적 지속가능성이 확보된 서비스 모델을 지속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본사업을 통해 얻은 노하우와 결과물들은 세종 5-1 생활권, 인도네시아 등 국내외 스마트시티 시범 도시에 적용이 가능하도록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인천시를 비롯한 현대오토에버, 씨엘, 연세대학교 등과 손잡고 컨소시엄을 구성한 뒤 시민들의 의견 수렴 과정 등을 거쳐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인 ‘인천e음’을 구체화한 바 있다.

컨소시엄은 지난해 12월부터 영종국제도시에서 I-MOD 시범 서비스를 2개월간 운행했다. I-ZET도 영종도 운서동 일대에서 시범 운영했다.

예비사업 기간동안 영종도 주민들의 I-MOD 이용 건수는 2만679건, I-ZET는 8159건으로 집계되는 등 도시 교통문제를 해결하는 핵심 솔루션으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다.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7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