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석탄은 죽지 않는다, 다만 사라질 뿐’…전통자원 성지화 시도 진행 중
박정배 기자    작성 : 2019년 12월 18일(수) 15:19    게시 : 2019년 12월 18일(수) 15:19
염동열 의원이 ‘석탄산업의 성지화 추진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석탄이 21세기 5분의 1에 다다른 현시점 국내에서 사실상 퇴출 절차를 밟고 있지만, 전통자원으로서의 가치를 보존하고 계승해야 한다는 취지의 모임이 강원도 폐광지역에서 열렸다.

‘석탄산업의 성지화 추진을 위한 정책토론회’가 염동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자유한국당·강원 태백시횡성군영월군평창군정선군)이 개최한 가운데 영월군 동강시스타리조트에서 진행됐다.

이 토론회는 대한민국 산업화를 이끈 석탄산업을 성지화하고 탄광 노동자의 국가적 명예회복을 이끌기 위한 목적으로 열렸다.

염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탄광 근로자분들의 희생과 헌신이 있었기 때문에 대한민국은 당당히 세계 선진국 대열에 합류할 수 있었다”면서 “대한민국을 명실상부한 경제 대국으로 이끈 석탄산업에 대한 재조명이나 가치발굴은 여전히 미흡한 실정이며 ‘사북사건’에 대한 평가도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고 개최 취지를 전했다.

박창규 폐광지역순직산업전사유가족협의회장은 발제를 통한 경과보고에서 낙후된 폐광지역의 현실과 소외된 지역주민의 삶에 대해 발표했다.

또 이원학 강원연구원 탄광지역발전지원센터장은 ‘국가산업화 유산으로서 탄광 지역의 재발견’을 주제로 과거의 탄광 전성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조명했다.

이상희 문화재청 문화재전문위원은 ‘근대산업유산의 문화적 가치와 활용방안’을 주제로 “강원도의 근대산업유산의 특징은 자연과 지리적 특징을 자원화해 구축된 산업시설이 대표적이라 할 수 있으며 지역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줄 뿐만 아니라 미래의 문화유산으로써 충분한 가치를 갖고 있다”며 “문화적 공유자산으로 이해하고 앞으로 지역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는 자원으로 가치를 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재은 산업통상자원부 석탄광물산업과장은 “석탄산업의 성지화 추진을 위한 산업부도 주무 부처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염 의원은 “탄광 노동자들의 국가적 명예회복과 보장 및 지원을 위해 대한민국 정부가 앞장설 수 있도록 가장 일선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산업통상자원부 | 석탄 | 염동열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