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정만기 KAMA 회장, 한·미 자동차 협력 행보
미국자동차정책협회와 미국자동차제조자연합회 차례로 방문해 양자 회의
자율주행차, 전기동력차 등 미래차 정보 교환과 공동 대응체계 마련 추진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회장<사진>이 8~9일(현지시간) 미국자동차정책협회(AAPC)와 미국자동차제조자연합회(AAM)를 차례로 방문해 양자 회의를 갖는 등 양국 자동차 산업 협력을 위한 행보에 나섰다.

정 회장은 “한국 자동차 시장이 올해 상반기 중 4.3% 감소했으며 이 중 국내산은 0.9% 줄었다”며 “경유차 위주의 유럽산은 30% 판매 감소폭을 보이면서 수입차는 20% 수준의 감소폭을 보였으나 미국산 브랜드는 다소간 증가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차종별로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4.3%의 증가세를 보이면서 최고의 시장점유율을 나타냈고 전기동력차는 28.6%의 상승세를 보이면서 점유율이 8%에 근접하게 됐다.

반면 미국은 최근 연간 판매량이 정체되는 가운데 대부분 주에서 픽업 트럭 위주로 시장이 급속 재편돼 전기동력차의 시장 점유율은 4%(순수 전기차 2% 포함) 수준에 불과하다.

정 회장은 미국 정부의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관세부과의 한국적용 가능성에 대한 업계 입장에 대해 질의했다.

매트 브런트 AAPC 회장은 “폐쇄적인 일본시장과 달리 한국시장은 개방됐다. 한국에 대한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관세부과 가능성은 거의 없을 전망”이라며 “미국 행정부는 무역확장법 232조를 EU, 일본 등의 시장개방을 위한 전략적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기 때문에 이에 따른 관세부과 조치 자체가 6개월 이상 연기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다만 최근 우리 환경부가 새로운 연비기준 등 환경규제를 강화하고 있는데다 이러한 규제강화가 새로운 무역장벽으로 작용할 경우 관세부과조치와 연계될 가능성을 전혀 배제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AAPC 측은 한국 연비 기준이 세계에서 가장 엄격한 수준이며 시장 조건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아 완성차 업체가 달성하기 어렵기 때문에 다양한 유연성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데비드 AAM 회장도 같은 취지로 한미 FTA개정과 한국의 시장 개방 수준 그리고 현대·기아차가 앨라바마, 조지아 등에 대한 직접투자와 고용창출 등 미국 경제에 대한 기여를 고려할 때 232조 적용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것이라면서 EU나 중국, 일본 등에 대한 관세부과조치도 연기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KAMA와 AAPC는 내연기관차 시대에는 각국별 환경·안전관련 기준이 달랐으나 전기동력차와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분야에서 미국, 유럽, 한국 등 모든 국가가 글로벌 기준을 마련해 이를 함께 채택하는게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특히 자율주행차의 경우 안전기준 관련 글로벌 단일 기준 채택을 위해 협력을 강화해가기로 했다.

양측은 최근 일부 국가에서 전기차 보조금 차별지급 등 토종 브랜드와 외국 브랜드간 차별적 정책이 행해지고 있음에 우려를 표명하고 이에 대해 공동 대응해가는 한편, 친환경성은 엔진부터 바퀴까지가 아니라 유전부터 바퀴까지의 관점에서 평가돼야 한다는데 공감했다.

KAMA와 AAPC는 양측간 협력을 제도화하기 위해 양해각서(MOU)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양국의 시장과 규제 동향 공유 ▲자율주행차, 전기동력차 등 미래차 정책 관련 정보교환과 공동 대응체계 마련을 추진해가기로 했다.

한편 정 회장은 내년 3월 킨텍스에서 개최될 예정인 ‘수소모빌리티+쇼’에 AAPC와 AAM 그리고 회원사의 참여를 요청했다. 이와 관련해 양국 협회간 2차 회의도 그 기간에 맞춰 열기로 합의했다.
작성 : 2019년 10월 10일(목) 19:31
게시 : 2019년 10월 10일(목) 19:32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