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최인호 의원, "KTL 안전사고 지난해 하반기에만 4건"
자동차 급발진, 실험실 화재 등…안전점검 결과 159건 지적 쏟아져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은 지난해 하반기에만 4건의 안전사고가 발생했고, 안전 전수 점검 결과 159건의 지적이 쏟아진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9월 시험 준비 중이던 수동스틱 차량이 조작미숙으로 급발진 해 연구원골반이 골절되는 등 사고가 있었다. 같은 해 11월에는 화재 위험 있는 시험 중 식사를 위해 자리를 비웠다가 불이 나서 직원 1명이 연기를 마시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최인호(더불어민주당, 부산사하갑)의원이 KTL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러한 안전사고가 지난해 하반기에만 모두 4건 발생해서 직원 5명이 크게 다쳤다.

안전사고가 잇따르자 올해 초 산업부는 안전 전수 점검을 요구했고, KTL이 지난 1월 각종 시설을 점검한 결과 159건의 지적사항이 쏟아졌다. 그중에는 피난 방화시설 주변에 물건과 장애물이 적재된 중대위반사항도 있었고, 가스통을 실내에 보관하면서 가스경보장치는 설치되지 않기도 했다.

올해 5월에는 외부 안전 컨설팅을 받았는데, 위험성(빈도+강도)가 높은 207개의 유해위험요인이 추가로 파악됐다. 서울분원이 76건으로 유해위험요인이 가장 많았고, 경기 분원이 41건의 지적을 받아 그 다음을 이었다.

최 의원은 “지난해 발전사 직원 사고, 지역난방공사 사고 등으로 국민들의 불안과 실망이 커졌다”며 “정례적인 점검을 통해서 공공기관들이 안전사고 예방을 선도해야한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10월 10일(목) 09:45
게시 : 2019년 10월 10일(목) 09:45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이석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