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폭행 파문' 양호석-차오름, 폭로전 개시…룸살롱+불륜 전적 "더 해줄까?"
서혜승 기자    작성 : 2019년 07월 09일(화) 23:37    게시 : 2019년 07월 09일(화) 23:37
(사진: 차오름 SNS)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차오름이 자신을 폭행한 피트니스 모델 양호석에 대한 폭로글을 게시했다.

9일 양호석은 지난 4월 일어난 차오름 선수 폭행 사건 공판에서 혐의를 일부 인정, "동생의 삐딱선을 지켜볼 수 없었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날 양 씨는 "10년간 동생으로 많이 아꼈지만 불량한 친구들과 어울렸다. 폭행이 벌어지던 날도 술집 여직원에게 무례하게 행동했다. 감정이 쌓여왔고 내가 먼저 폭행을 당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후 차 선수는 자신의 SNS에 양 씨의 사생활에 대한 장문의 폭로글을 게시하기에 이르렀다.

특히 차 선수는 "날 데리고 룸살롱에 다녔다. 난 그동안 뒤를 봐줬고 X도 닦아줬다. 기혼녀를 만나서 돈을 받고 여자들이랑 자고 다녔다"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더 폭로해줘? 술집 여직원도 네가 보러 간 거잖아. 내 친구들이 불량한 사람들이라 날 때렸다고? 난 널 폭행할 생각 없었어. 거짓말하지 마"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나 양 씨는 자신의 폭행 혐의에 대해 차 선수의 행동이 원인을 제공했다고 주장 중인 가운데 향후 재판부에서 어떤 이의 손을 들어주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서혜승 기자         서혜승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4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