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전자재료 학술 분야 최대 행사 ‘개막’
전기전자재료학회 2019년 하계학술대회 개최
전기전자재료학회는 19일부터 21일까지 '2019 하계학술대회'를 개최하고 산업계 트렌드와 연구분야의 현주소를 확인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총 438편의 논문이 발표된 이번 학술대회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전기전자재료 분야의 역할을 조명하고 발전방향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됐다. 참가자들이 전시된 포스터 논문을 읽고 있다.
전기전자재료 학술 분야의 비전과 발전방향을 살펴보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전기전자재료학회(회장 이천)는 19일부터 21일까지 열리는 ‘2019년 하계학술대회’를 강원도 횡성군 소재 웰리힐리파크에서 개최했다.
전국 전기전자재료 분야의 산‧학‧연 관계자 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학술대회는 반도체 재료 공정과 기능성 박막·센서, 디스플레이·광전소자, 전자재료, HVDC·절연재료, 에너지하베스팅재료, 연료전지‧수전해, 2차전지, 유·무기하이브리드, 산화갈륨기술, SIC 반도체 재료와 소자, 계산과학, 저차원소재, 전기기술교육 등의 분야에서 438편의 논문이 발표되며 전기전자재료 분야 최대의 행사로 자리매김했다.
참가자들은 포스터 섹션과 오럴 섹션 등 논문 발표 현장을 찾아 최신 연구개발 현황을 공유하고 발전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웠다.
이번 행사에서는 또 윤종록 가천대학교 교수가 ‘4차 산업혁명의 원동력, 소프트파워가 강한 대한민국’을 주제로 첫 번째 특별강연에 나섰다. ▶관련기사 2면
이어 정성용 SK하이닉스 상무는 ‘Memory Technology Challenges for the Future ICT World’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실시, 최근 하드웨어 업계 이슈에 대한 내용을 공유했다.
이천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한국 과학기술계는 다시 한번 위대한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며 “이번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연구 성과와 전시된 최신 장비로부터 얻을 기술적 영감과 통찰력은 우리나라 과학기술의 미래 30년을 준비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일 열린 환영리셉션에는 이형주 본지 사장과 김동국 한국전기공사협회 상무, 허원행 전기공사공제조합 이사를 비롯해 김선복 한국전기기술인협회 회장, 송양회 한국전기산업진흥회 부회장 등 전력산업 유관단체 인사와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작성 : 2019년 06월 19일(수) 16:28
게시 : 2019년 06월 19일(수) 17:09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윤종록 교수, 전기전자재료학회 하계학술대회서 특별강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7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