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현대·기아차, ‘리막’에 1000억원 전략 투자…고성능 전기차 개발 도전장
오는 2020년 고성능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프로토타입 개발…이후 양산 검토
정의선(왼쪽에서 두번째)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리막의 작업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고성능 전기차(EV)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현대·기아차는 크로아티아의 고성능 하이퍼 전기차 업체 ‘리막 오토모빌리’에 1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하고, 고성능 전기차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는 13일(현지시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 위치한 리막 본사 사옥에서 3사 주요 경영진과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 및 전략적 사업 협력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리막은 2009년 당시 21세 청년이었던 마테 리막이 설립한 회사로, 현재 고성능 하이퍼 전동형 시스템 및 EV 스포츠카 분야에서 독보적 강자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리막이 2016년 개발한 ‘C_원’은 400m 직선도로를 빠르게 달리는 경주인 드래그 레이싱에서 쟁쟁한 고성능 전기차들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지난해 제네바모터쇼에서 공개된 ‘C_투’ 역시 1888마력(ps)의 가공할 출력을 바탕으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를 단 1.85초 만에 주파하기도 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리막에 각각 6400만유로(854억원), 1600만유로(213억원) 등 모두 8000만유로(1067억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리막과 세계 최고 수준의 고성능 전기차 개발을 위해 상호 긴밀한 협력을 추진한다. 이와 관련 고성능 전기차 기술의 핵심은 고전압, 고전류, 고출력 등 고부하 상황에서 안정적이면서도 유연하게 차량 성능 및 차체를 제어하고 관리하는 것이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협업을 바탕으로 오는 2020년 고성능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프로토타입 모델을 선보이는 등 글로벌 역량을 확보하고 핵심 사업자로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 복안이다.

현대·기아차는 리막과 협력해 2020년까지 N브랜드의 미드십 스포츠 콘셉트카의 전기차 버전과 별도의 수소전기차 모델 등 2개 차종에 대한 고성능 프로토타입을 제작해 선보이는 등 고성능 전동차에 대한 양산 검토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현대·기아차 측은 고성능 수소전기차 모델이 양산에 이를 경우 세계 최초의 고성능 모델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쥘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현대차는 2015년 고성능 브랜드 ‘N’을 출범시키고 WRC 등 글로벌 모터스포츠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i30 N’과 ‘벨로스터 N’ 등 고성능 모델들을 지속 선보이며 긍정적인 시장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작성 : 2019년 05월 14일(화) 17:56
게시 : 2019년 05월 14일(화) 17:56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