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철도공단, 인도 철도사업 성공적 ‘개통’
럭나우 메트로 건설사업 완료…후속 사업 수주 작업 박차
철도시설공단은 인도 러크나우 철도 건설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철도시설공단이 인도에서의 첫 번째 철도사업 개통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인도에서 처음으로 수행한 러크나우(Lucknow) 메트로 사업을 완료하고 지난 8일 성공적으로 개통했다고 밝혔다.
러크나우 메트로 사업은 인도 러크나우시의 경제·사회 발전에 따라 인구가 급격히 증가, 낙후된 대중교통 인프라를 개선하고자 총사업비 1조833억원이 투입돼 러크나우 도심 22.9km 구간에 도시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철도공단은 인도 러크나우 메트로공사(LMRC)가 발주한 총 421억원 규모의 사업관리 및 감리 사업에 스페인의 Ayesa사 등과 다국적 컨소시엄을 구성해 차량·신호 등 철도시스템 분야와 품질·안전, 시험·시운전 분야 PM 및 감리를 담당했다.
공단은 분야별 최고 기술책임자 역할을 수행하면서 러크나우 메트로 사업의 성공적 개통을 지원하고, 컨소시엄에 참여한 현지 기술진에게 선진철도기술을 전수하는 등 사업 참여를 통해 약 97억원의 수익을 창출했다고 전했다.
철도공단은 2005년 중국 철도사업 진출을 시작으로 17개국 59개 해외사업에서 약 3000억원을 수주한 바 있다. 이번 러크나우 메트로 사업의 성공적인 개통을 발판삼아 후속사업인 러크나우 메트로 2단계 기술용역 등 인도철도건설사업 참여를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철도공단은 민간기업과 함께 인도에서 델리 수도권 급행철도 기술용역, 러크나우 메트로 2단계 기술용역 등 후속사업 수주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인도를 철도공단 해외사업의 제1 중점국가로 삼아 국내기업과 함께 인도 철도사업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3월 11일(월) 08:30
게시 : 2019년 03월 11일(월) 08:30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