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제주 전기차 이용자를 위한 충전인프라와 편의시설·서비스 확대
제주특별자치도가 2019년 한 해 동안 전기차 이용자들의 불편을 해소에 총력을 기울인다.
지난해 12월말 현재 도내 충전기는 1만4108기로, 제주도내 등록된 전기차 1만5549대 대비 90.6%의 충전기 확보율을 보이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도 6000대의 전기차를 보급할 계획이며, 이에 맞춰 충전인프라도 대폭적으로 확충해 나간다”고 밝혔다.
우선, 환경부에서 개인용 홈충전기 설치에 130만원이 지원되고, 홈충전기 설치에 어려움이 있는 공공주택 거주자 및 렌트카 이용자들을 위한 개방형 충전기 298기에 더해 109기를 추가 설치한다.
특히, 공공주택과 주변에 충전기 3기 이상 설치하는 충전스테이션을 확대해 공동주택 거주자 중 전기차 이용자 누구나 충전기를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지난해 복권기금으로 전국 최초로 설치한 교통약자 계층을 위한 맞춤형 충전기 설치도 올해 지속 추진해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전기차 충전기 이용에도 기여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에 설치된 충전기에 대한 안전관리도 강화한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번달 1일까지 설 연휴 대비 충전기 일제점검을 실시와 함께 개방형 충전기를 대상으로 제주에너지공사, 전기안전공사와 합동으로 전기안전점검을 실시 계획을 마련해 향후 반기별 1회 정기점검으로 충전기 관리기관별 관리도 한층 강화한다.
충전기 관리기관 간담회를 분기별 1회 정례화하고 전기차 서포터즈와도 네트워킹을 강화해 충전기 이상에 즉각 대응 할 수 있도록 해나간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외에도 모바일앱과 콜센터 운영서비스 질을 높이고, 충전소 안내판, 충전구역표시도 정비하는 등 캠페인과 홍보도 적극 전개한다.
모바일앱은 고장신고 등에 사진업로드 기능을 탑재해 충전기 이용에 있어 보다 편리함을 더하고, EV통합콜센터는 상담원들의 신속한 안내로 민원응대 만족도를 높여나간다. 충전기 안내판과 충전구역 표시는 상반기 중 전수조사를 실시해, 개선사항은 즉시 조치하고 신규 설치도 확대해 나간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해 9월 환경친화적자동차 개발 보급촉진에 관한 법률이 개정돼 충전방행행위에 대한 단속근거를 바탕으로 지난해까지 계도기간을 운영했고, 올해는 충전 방해행위에 대한 단속으로 과태료 부과 및 처분을 계획하고 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가 전기차 선도도시의 위상에 걸맞는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가칭 ‘전기차산업 규제자유특구’도 준비 중에 있어 전기차 보급과 이용, 산업육성을 위한 기반을 다져나가고 있다.
작성 : 2019년 02월 09일(토) 10:10
게시 : 2019년 02월 09일(토) 10:12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4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