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현대·기아차, 2020년 이후 ‘홀로그램 AR 내비’ 양산차 탑재 목표
CES서 웨이레이 기술 적용한 제네시스 G80 전시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현대·기아차가 CES 2019에서 웨이레이의 홀로그램 AR 기술이 적용된 제네시스 G80을 공개했다.
현대·기아차가 2020년 이후 홀로그램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을 양산차에 탑재한다.

현대·기아차 측은 미국에서 열린 CES 2019에서 스위스 기업인 웨이레이의 홀로그램 AR 기술을 적용한 제네시스 G80을 공개하고 이같이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9월 웨이레이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해 전략 투자한 바 있다. 앞서 현대·기아차는 2017년부터 홀로그램 기술을 차량에 적용하는 선행연구를 추진해왔으며 같은해 8월부터는 웨이레이 측과 협력관계를 맺고 관련 부품의 설계·개발을 진행하기도 했다.

G80에 탑재된 홀로그램 AR 기술은 길 안내, 목적지점 표시, 현재 속도 등 기본적인 내비게이션 기능 외에 차선이탈 경고, 앞차 충돌위험 경고 등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기능들도 포함한다.

홀로그램 AR 내비게이션의 가장 큰 장점은 운전자의 시야각에 맞춰 실도로 위에 입체 영상이 보여짐으로써 보다 정확한 운행 정보를 전달하는데 있다.

운전자는 3D 안경을 착용하지 않고도 생생한 홀로그램 영상을 즐길 수 있으며, AR 기술을 통해 차량 속도에 맞춰 이동 방향을 정밀하게 안내 받을 수 있다. 전면 유리창에 도로정보가 표시돼 운전자가 전방만 주시하면서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게 해준다.

또 기존 HUD는 차량 데쉬보드 위에 설치된 LCD 화면을 통해 반사된 영상을 간접적으로 보여 주는 반면, 차량용 홀로그램은 영상용 레이저를 전면 유리에 직접 투영하기 때문에 화면 유리창 전체에 영상을 표시할 수 있을 정도로 크기에 대한 제약이 거의 없다.

이번에 제네시스 G80에 적용된 홀로그램 AR 내비게이션 기술은 전면 유리에 가로 310mm, 세로 130mm 크기로 투영되지만 실제 운전자 눈에는 가로 3150mm, 세로 1310mm로 보이게 된다.

현대·기아차는 웨이레이의 부품이 차량에 적용될 수 있도록 전면 유리창 설계 조건에 맞게 홀로그램 헤드업디스플레이(HUD) 표시 시스템을 새롭게 설계했으며, 홀로그램 영상이 운전자의 시야에 최적화돼 표시될 수 있도록 기술 개발을 진행했다.

양사는 우리나라에서 장시간 실도로 테스트를 진행하면서 시스템 오류 없이 홀로그램 AR 기술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지속 검증했다.

양사는 앞으로도 협업을 통해 사람, 사물, 버스·자전거 전용도로, 건널목 등 홀로그램 AR로 표시할 수 있는 영역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후측방 경고시스템, 고속도로주행보조(HDA) 등 고도화된 ADAS 기능들도 대거 추가해 나갈 계획이다.
작성 : 2019년 01월 09일(수) 13:55
게시 : 2019년 01월 09일(수) 13:55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