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2019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개최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9일 열린 ‘2019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왼쪽 5번째)를 비롯한 주요 인사들이 자리를 함께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는 9일 오전 중소기업중앙회 본관 그랜드홀에서 중소기업 대표와 중소기업단체, 정부, 국회 등 각계 주요인사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정부에선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영문 관세청장, 정무경 조달청장 등이 참석했다.

국회에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비래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경제계에서는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등이 함께했다.
특히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최초로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스마트공장을 통한 혁신’과 ‘협동조합을 통한 협업’은 중소기업이 위기를 극복하고 재도약할 수 있는 해결방안이 될 것”이라며 “최저임금 및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문제 해결, 제조업 중심 수출주도 성장에서 고부가가치 서비스산업으로의 전환, 규제 폐지를 통한 투자 활성화와 질 좋은 일자리 조성 등을 위해 정부와 국회가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신을 집중해서 전력을 다하면 어떤 일에도 성공할 수 있다’는 ‘중석몰촉(中石沒鏃)’의 자세로 임한다면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올 한 해 중소기업과 한국경제가 새로운 활력을 되찾는 혁신의 한 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건배 제의에서는 DMZ에서 생산된 꿀로 만든 유자차를 준비해 한반도에 평화와 번영의 시대가 하루빨리 다가오기를 바라는 염원을 담았다.
작성 : 2019년 01월 09일(수) 11:36
게시 : 2019년 01월 09일(수) 13:24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