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경북도 신재생에너지 종합대책 마련해 시행키로
SOC 확충과 영일만항 활성화를 통해 동해안 시대를 열자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경북도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서는 강하게 어필하고 신재생에너지도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1일 포항 환동해지역본부에서 환동해지역본부장, 관련 국장, 본부 직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진 첫 간부회의에서 이와 같이 당부했다.
이번 회의는 이 지사가 민선 7기 취임 후, 매주 수요일 간부회의를 환동해지역본부에서 개최키로 약속하고 처음 열린 것이다.
이날 간부회의는 도정에 대한 간단한 설명에 이어 환동해지역본부의 핵심과제와 당면 현안사업에 대한 현황을 청취하고 사업추진상 문제점이나 해결점을 찾고자 지사와 직원들 간 격의없는 토론형태로 진행됐다.
당면 현안보고에서는 환동해 블루파워 종합계획 수립추진과 해양관광 인프라, 영일만항 대형컨테이너선 및 크루즈 접안추진, 울릉도 대형여객선운항, 울릉군 어업지도선 건조 등 굵직굵직한 사업들에 대한 계획보고에 이어 문제점에 대해 중점논의가 있었다.
이 지사는 “남북경협시대가 열리면 동해안의 역할이 크게 부상하고 환동해지역본부의 업무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중앙정부, 해당지자체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핵심사업들을 하나하나 착실히 진행해 줄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고속도로, 철도 등 SOC 확충과 영일만항 활성화를 통해 동해안 시대를 여는 데 행정력을 집중할 것”을 당부했다.
작성 : 2018년 07월 11일(수) 22:05
게시 : 2018년 07월 11일(수) 22:13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