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 출범…재검토 적극 대응키로
기존 고준위방폐물 관리계획 폐기, 사회적합의로 새로 수립
임시저장시설 일방 추진 중단, 공론화부터 제대로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원자력 발전소 내 사용후핵연료 습식저장시설.
고준위방폐물 관리정책 재검토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가 출범했다.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는 지난 15일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출범식과 대응워크숍을 열고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단체는 환경운동연합, 에너지정의행동, 탈핵에너지교수모임, 탈핵에너지전환전북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원전 소재 지역대책위원회 등으로 구성됐다.

정부는 지난 11일 ‘고준위방폐물 관리정책 재검토준비단’을 출범하고, 재검토 이행을 위한 의제 및 방법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다. 재검토 대상이 되는 고준위방폐물 관리정책은 지난 2016년 7월 수립된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이다.

고준위방폐물의 제대로 된 사회적 공론화와 관리계획 마련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출범한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는 “지난 정부가 수립한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계획은 폐기하고, 새롭게 관리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현재 추진되고 있는 부지 내 사용후핵연료 건식 임시저장고 건설의 일방적 추진을 중단하고, 공론화부터 제대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준위핵폐기물 처분 및 관리는 향후 10만 년 동안 안전성의 담보가 필요한 문제다. 따라서 눈앞의 이익이나 이해관계에만 매몰되거나, 조급하게 결정되어서는 안 된다”며 “안전성, 지역형평성, 민주성, 공정성 등을 고려해 고준위핵폐기물 공론화가 진행되어야 한다” 밝혔다.

아울러 “이 문제를 핵발전소 소재 지역주민 만의 문제로 국한해서는 안 되며, 미래세대까지 고려해서 전 국민이 충분하고 책임 있는 사회적 논의 참여가 보장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준위핵폐기물 전국회의는 지역, 시민사회 등과 소통하면서 고준위방폐물의 책임 있는 해결방안 마련을 위해 적극 대응해나갈 계획이다.
작성 : 2018년 05월 17일(목) 07:48
게시 : 2018년 05월 17일(목) 07:49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