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상생협력, 中企 지원 대신 공정거래 질서 확립해야”
전경련 중기협력센터 전문가 대상 조사
응답자 절반 이상 ‘중기에 대한 대기업 파트너십 인식 강화’ 지적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상생협력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보다 대기업의 파트너십 인식 강화와 공정거래 질서 확립을 우선해야 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는 학계·연구계 상생협력 전문가 54명을 대상으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추진현황 전문가 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상생협력의 필요와 목적에 대해 응답자의 75.9%는 ‘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라고 대답했다.
반면 ‘대·중소기업 양극화 해소’를 든 사람은 18.5%, ‘중소기업 보호와 건전한 거래질서 확립’을 든 사람은 5.6%에 그쳤다.
상생협력 활성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방법으로는 응답자의 59.2%가 ‘중소기업에 대한 대기업의 파트너십 인식 강화’를 꼽았다.
‘중소기업의 정부·대기업에 대한 의존적 태도 해소’는 13.0%였고, ‘정부의 적극적인 상생협력 정책 지원’을 응답한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
상생협력 활성화를 위한 대기업의 역할과 관련해서는 63.0%가 ‘전사적 상생협력 문화 확산 및 공정거래 질서 준수’를 선택했다.
뒤를 이어 ‘국내·외 판로개척, 판매·구매 지원을 통한 협력사에 성장기회 제공’이 16.7%, ‘R&D, 생산성 향상, 인력 향상 등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 지원’이 11.1%, ‘보증·대출 지원 등을 통한 협력사 경영안정에 기여’가 9.2%를 차지했다.
정부의 역할에 대해서는 72.2%가 ‘하도급 거래관행 개선 등 공정한 법·제도 마련’을 꼽아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원천기술 개발, 해외진출 지원 등 중소기업의 경쟁력 제고 지원’ 14.8%, ‘상생협력 우수기업 인센티브 지원 등 자율적 상생협력 문화 확산 지원’ 13.0% 등 중소기업을 직접 지원해야 한다는 응답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작성 : 2018년 04월 15일(일) 22:23
게시 : 2018년 04월 15일(일) 22:23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